애증의 중국 시장 “불확실성 크지만…포기할 수 없어”

미·중 기업협의회 “올해 최대 과제는 미·중 긴장”
“중국 경영 환경 비관적…현지 규제·정책환경 탓”
“그래도 여전히 최우선 시장, 중국 떠나지 않는다”
  • 등록 2023-09-27 오전 10:45:46

    수정 2023-09-27 오전 10:45:46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미국 기업들에게도 미·중 갈등은 최대 우려 사항 중 하나로 꼽혔다. 중국의 규제 환경이 중국과의 사업을 할 때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중국은 여전히 주요 시장 중 하나로 현지에서 사업을 포기할 순 없는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7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중 기업협의회(USCBC) 연례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지난해 사업을 운영할 때 직면한 가장 큰 과제로 ‘미·중 긴장’을 꼽았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봉쇄조치’가 최대 과제였지만 올해는 미·중 관계 악화가 최대 리스크로 지목됐다. 응답자 117명 84%는 미·중 긴장 국면으로 투자 지연, 매출 손실, 공급망 중단 등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USCBC는 중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미국 기업들의 모임이다. 나이키·아마존 등을 포함해 276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6월부터 시작해 양국 정부가 고위급 회담을 본격화하기 전인 7월초에 종료됐다.

조사에서 지난 12개월 동안 중국 비즈니스 환경이 개선됐다는 응답자는 19%에 그쳤다.

코로나19 초기인 3년 전과 비교했을 때보다 중국 비즈니스 환경이 더 낙관적이란 응답자는 2%에 불과했다. 83%는 상황이 덜 낙관적으로 변했다고 봤다.

미국 기업들의 향후 5개년 전망에 대한 신뢰도는 5년 전 75%였으나 올해는 50% 미만으로 떨어졌다. ‘비관적’ 또는 ‘다소 비관적’ 전망을 가진 응답자는 28%로 전년대비 7%포인트 상승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전망의 배경에는 지정학적 우려와 중국의 규제·정책 환경 때문이라고 응답자들은 지적했다.

USCBC의 비즈니스 자문서비스 담당 부사장인 카일 설리반은 “중국 사이버 보안법 초안이 발표된 2015년 이후 이러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며 “중국의 데이터 정책으로 보다 실질 영향을 경험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중국이 자국 기업들을 적극 육성하는 정책을 펼치면서 응답자 90%는 5년 내 시장 점유율을 잃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31%포인트나 올라간 수준이다.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중국을 철수할 계획을 가진 곳은 많지 않았다. 특정 사업장을 중국 밖으로 이전했거나 이전할 계획을 갖고 있다는 응답자는 23%로 전년보다 7%포인트 상승했지만 여전히 4분의 1에도 미치지 않고 있다. 응답자 80% 이상이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이유로 중국에서 제조해 다른 시장에 판매하는 것이 아닌 중국 시장에 접근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응답자 중 약 20%는 중국을 전세계 최우선 시장으로 봤으며 나머지 3분의 1도 중국을 상위 3대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이 우선순위 시장이 아니라는 응답자는 9%에 그쳤다.

크레이그 앨런 USCBC 회장은 “기술 부문은 상당히 복잡해 양측으로부터 서로 다른 압력을 받고 있지만 식품, 에너지, 소비재 같은 부문은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미래는 양국 정부의 정책 선택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