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전 77기’ 윤상필,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서 첫 우승

KPGA 투어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1R
윤상필, ‘7개 버디 쇼’로 데뷔 6년 차에 첫 우승
박상현과 쉽지 않은 경쟁 예상됐지만 기선 제압
1라운드에선 10언더파 몰아치며 코스레코드도 세워
“올해 목표 3승…안주하지 않겠다”
  • 등록 2024-04-14 오후 5:04:46

    수정 2024-04-14 오후 6:14:16

윤상필이 14일 열린 KPGA 투어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퍼트 라인을 살피고 있다.(사진=KPGA 제공)
[춘천(강원)=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버디 쇼를 펼친 윤상필(26)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2024시즌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7억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윤상필은 14일 강원 춘천시의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266타를 기록한 그는 2위 박상현(41)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9년 KPGA 투어에 첫 발을 들인 윤상필은 데뷔 6년 차, 77개 대회 만에 첫 우승 기쁨을 맛봤다. 우승 상금은 1억4000만원을 받았고, 오는 2027년까지 KPGA 투어 3년 시드도 보장받았다.

윤상필은 185cm에 78kg으로 마른 체형을 갖고 있음에도 평균 300야드 가까이 때려내는 장타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다만 몰아치기 능력은 있으나 꾸준함은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때문에 종전 윤상필의 최고 성적은 2018년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의 공동 2위. 이후에는 특출난 성적 없이 순위가 들쭉날쭉했다.

이번 대회에서 윤상필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1라운드에서 10언더파 61타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의 코스레코드를 적어냈지만 2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3라운드에서도 17번홀까지 1타를 잃어 우승권에서 멀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극적으로 샷 이글을 기록하며 우승 경쟁의 끈을 잡았다.

최종 라운드는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됐다. ‘라비에벨의 남자’라고 불리는 베테랑 박상현이 단독 선두로 나섰기 때문이다. 박상현은 2022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지난해 준우승을 기록할 정도로 라비에벨 골프장에서 강한 면모를 보인 베테랑이다. 올해 투어 20년 차로 KPGA 투어 통산 상금 1위(약 51억6881만원)를 달리는 간판스타이기도 하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혀 다른 양상이 펼쳐졌다. 박상현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윤상필은 1~3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반면 발목 부상을 안고 출전을 강행한 박상현은 샷 감각이 좋지 못했다. 3번홀(파4)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리고 보기를 범하며 윤상필에게 흐름을 넘겼다.

윤상필은 그야말로 ‘파죽지세’였다. 6번홀(파4)에서 4.2m 버디 퍼트를 잡아냈고, 날카로운 아이언 샷을 앞세워 9번홀(파4)고 13번홀(파4)에서 80cm 버디를 추가했다. 15번홀(파5)에서는 공을 두 번 만에 그린에 올린 뒤 11m의 까다로운 이글 퍼트를 핀에 가깝게 붙여 버디를 더했다. 4타 차로 달아나며 우승을 예감하는 순간이었다.

남은 3개 홀을 모두 파로 막아 우승을 확정한 윤상필은 “3라운드 마지막 홀에서 샷 이글을 하면서 안 좋은 흐름이 바뀐 것 같다”며 “올해 우승 뿐만 아니라 3승 목표로 잡았다. 첫 대회부터 우승을 만들어냈으니 이 우승에 안주하지 않고 더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최초 2회 우승을 노렸던 박상현은 발목 부상에도 불구하고 2타를 줄였지만, 2년 연속 준우승(14언더파 270타)에 만족해야 했다.

윤상필의 두번째 샷(사진=KPGA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