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등극한 K편의점…GS25, 700만불 수출탑 수상

GS25 PB 28개국 수출…업계 최초 700만불 수출탑
우수한 시설·집기…해외로 자동튀김기도 수출
2017년 2억서 올해 100억 돌파…내년 1000만불 예상
  • 등록 2022-12-06 오전 10:56:14

    수정 2022-12-06 오전 10:56:14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지난 5일 한국무역협회 주관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맞아 ‘7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내수 소매 플랫폼 산업이었던 국내 편의점이 수출 700만불을 넘어서며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간 결과다.

미국 H마트에서 한 소비자가 GS25의 유어스오모리김치찌개면을 고르고 있다.(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의 해외 수출 실적은 2017년 2억원을 시작으로 매년 증가해 2020년 ‘300만불 수출의 탑’ 수상에 이어 올해에는 11월말까지 100억원을 넘겼다. 수출 첫해 대비 5년 만에 50배 이상 성장한 성과다. 수출 품목도 2017년 40여종에서 올해 400여종으로 10배 확대됐고 대상국도 유럽을 포함해 올해는 파라과이·멕시코 등 지구 반대편인 중남미 국가까지 추가하며 28개국으로 다양화됐다.

인기 상품은 수출용으로 새로 개발된 유어스공화춘짜장면·유어스오모리김치찌개라면 등 GS25의 자체브랜드(PB) 상품들과 인터내셔널비어컵 금상에 빛나는 수제맥주 경복궁 등 차별화 주류·먹거리가 주를 이루고 있다. 또 GS25의 가맹점에서 사용하는 시설·집기의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대만·필리핀 등으로 자동튀김기 등 편의점의 시설·집기류의 수출까지 이뤄졌다.

GS리테일은 베트남과 몽골 내 GS25를 전개하며 PB상품 수출을 점차 다양한 방식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수출 전용 상품의 개발도 더욱 다양화 해 내년에는 수출액 1000만불을 무난하게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은주 GS리테일 수출입파트장은 “올해 우리나라가 세계 수출액 6위 국가로 올라서며 K-편의점을 대표하는 GS25도 수출 상품을 확대해 업계 최초의 700만불 수출탑을 수상했다”며 “이를 계기로 내수 산업만으로 인식되던 편의점 산업을 세계 속으로 뻗어나갈 수 있게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