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주민·김상조, 가증스러운 위선자들"

1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출연
"정의와 공정을 독점한 척 해왔던 사람들" 지적
  • 등록 2021-04-01 오전 9:54:57

    수정 2021-04-01 오전 9:54:57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임대료 인상 논란에 휩싸인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가증스러운 위선자들”이라고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유 위원장은 1일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위선의 극치다. 그런 사람들이 왜 이 정권 핵심 실세에 그렇게 많나 싶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본인의 강남 아파트 전세 보증금을 대폭 올려 비판을 받고 경질된 김 전 실장에 이어 박 의원까지 자신의 아파트 임대료를 인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세입자 고충을 덜어줘야 한다고 임대차법을 발의한 박 의원을 향한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지적이 거세다.

이에 대해 유 위원장은 “이런 분들이 다 민변·참여연대 출신이고 그동안 사회적 약자를 자기들이 다 대변하는 척, 정의와 공정을 독점한 척 해왔던 분들 아니냐”며 “자기들이 법을 잘 아니까 법 시행 전에 임차인에게 엄청난 고통을 준 거다. 이런 위선의 극치에 대해서 국민들께서 치를 떨고 계시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전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시인한 대국민호소 기자회견을 본 소감에 대해서는 “제일 중요한 것이 빠졌다. 지난 4년 동안 부동산 대책에 철저하게 실패했기 때문에 앞으로는 이 정책을 없애도 우리가 다시 올바른 부동산 대책을 펴겠다는 말은 전혀 없다”며 “작년에 민주당 단독으로 통과시킨 임대차법이 전월세 대란을 불러왔는데, 그런 과거의 잘못과 정책의 실패를 고치겠다는 말이 아무 것도 없었기 때문에 어제의 호소가 공허하게 들렸고 그걸로 국민들 마음을 돌릴 수 있겠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외에도 공직자 재산등록 범위를 모든 공무원으로 확대하기로 한 정부 정책에 대해서는 “이제 막 9급, 7급 공무원 된 젊은 공무원, 부패와 아무 관계없는 사람들한테 부모, 가족들까지 재산공개를 하는 건 과잉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