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인가?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어?” 33만뷰 돌파한 궁예 ‘카리스마’

설 연휴 KBS 교향악단 공연 예고 영상 인기
클래식 공연 홍보에 ‘온라인 밈’ 접목해 눈길
누리꾼들 “기발하다” 찬사 이어져
  • 등록 2024-02-12 오후 6:34:31

    수정 2024-02-12 오후 7:28:59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누구인가? (공연 중에) 지금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어?”

KBS 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난데 없이 배우 김영철이 주연했던 드라마 ‘태조왕건’의 영상이 올라와 설 연휴동안 인기를 끌고 있다. KBS 교향악단이 그의 후원회 가입을 축하하며 그의 대표 캐릭터인 궁예를 콘셉트로 한 공식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한 것.

KBS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2000년도 전 국민적 인기를 얻었던 KBS 1TV 드라마 ‘태조왕건’에 담긴 인기 대사들이 편집된 영상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KBS교향악단 유튜브 캡처)
12일 KBS 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따르면 지난 8일 ‘궁예-레퀴엠’이라는 제목으로 KBS 1TV ‘태조왕건’의 영상을 재편집한 화면에 베르디의 ‘레퀴엠’을 배경음악으로 한 34초 분량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은 “저자의 머릿속에는 마구니가 가득하다”, “내군은 들어라. 그 마구니를 때려죽여라” 등 온라인에서 현재까지 인기를 끌고 있는 밈(Meme)을 총망라해 완벽한 리듬감을 보여주는 편집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누구인가? 지금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어”라는 대사에 ‘공연장’을 첨언하면서 공연장 매너까지 짚는 유쾌함으로 찬사를 받았다.

정통 클래식 소개 영상이 대부분인 KBS 교향악단 유튜브 채널에서 다소 ‘튀는’ 이 영상은 12일 오후 6시 현재 조회수가 33만을 넘겼고, 댓글도 1700여개가 달렸다.

KBS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2000년도 전 국민적 인기를 얻었던 KBS 1TV 드라마 ‘태조왕건’에 담긴 인기 대사들이 편집된 영상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영상=KBS교향악단 유튜브 캡처)
영상은 다음달 7일 ‘KBS 교향악단 2024 마스터즈 시리즈’ 공연 홍보로 마무리한다. 영상 시청자는 궁예 등 태조왕건 속 인물들의 모습에 웃다가 지휘자 정명훈이 이끄는 레퀴엠 공연 홍보 포스터를 마지막에 보게 된다.

KBS 교향악단 측은 댓글로 “KBS 교향악단 후원회원에 가입하신 김영철 배우님 환영합니다. 이제 공연장에 관객으로 오시는 김영철 님을 찾아보세요”라는 댓글을 덧붙이며 ‘궁예 레퀴엠’이 탄생하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김영철은 KBS 교향악단 후원회 ‘프리루드’(Prelude) 회원이다. 프리루드 회원은 100만원 이상 후원자로 KBS교향악단 측은 1년 동안 정기 발간물과 연습실 리허설 참관 등 교향악단 투어, 특별연주회 초청 등을 제공한다.

KBS교향악단은 클래식 음악을 선보이는 오케스트라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연주 후일담이나 클래식의 이해를 돕는 콘텐츠를 주로 선보여왔다. 이전과 전혀 다른 색깔의 ‘궁예 레퀴엠’ 영상에 구독자들은 “너무 기발해서 해킹당한 줄 알았다”면서 즐거운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합성 병맛도 방송국에서 ‘공식 채널’로 하면 다르다” “믿을 수 없는 영상미와 완성도” “이런 끼를 어떻게 참아오셨냐” “후원회원 축하, 공연 홍보, ‘관크’(관객+크리티컬, 민폐 관객) 저격까지 완벽했던 영상”이라는 등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