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대문까지 경매로…유품 죄다 판 '퀸' 머큐리의 연인

프레디 머큐리 유품들 대거 경매 낙찰
퀸 멤버 "슬픈 일, 경매 참관하지 않을 것"
  • 등록 2023-09-08 오전 10:26:48

    수정 2023-09-08 오전 10:35:10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영국 록밴드 ‘퀸’의 리드보컬이었던 프레디 머큐리가 ‘보헤미안 랩소디’를 작곡할 때썼던 피아노가 경매에서 약 29억 원에 낙찰됐다. 프레디 머큐리의 연인이자 친구였던 메리 오스틴이 약 32년간 소장해 온 머큐리의 유품들을 대거 경매에 부친 것이다.

세계적인 영국 록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사용하던 야마하 G2 베이비 그랜드 피아노가 올해 8월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 전시돼 있다. (사진=런던 A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프레디 머큐리가 생전 세계적 히트곡 ‘보헤미안 랩소디’를 작곡할 때 사용한 피아노가 경매에서 174만2000파운드 (약 29억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이는 작곡가가 사용한 피아노로는 역대 최고 낙찰 금액이다.

이날 런던의 경매업체 소더비는 야마하 브랜드의 베이비 그랜드 피아노 등 머큐리의 유품 수천 점에 대해 입찰을 진행했다. 머큐리 사망 32년여만에 그의 연인이자 친구였던 메리 오스틴이 소장하고 있던 유품들을 대거 내놓은 것으로 경매에는 머큐리가 살던 켄싱턴 집 대문까지 등장했다.

머큐리의 피아노는 174만2천 파운드(약 29억200만 원)에 최종 낙찰됐다. 예상 낙찰가 최대 300만 파운드(49억9770만 원)보다는 낮았다.

반면 다른 경매품들은 대체로 예상 금액보다 비싸게 팔려나갔다.

머큐리가 애초 구상했던 ‘몽골리안 랩소디’라는 제목이 적혀 있는 15쪽 분량의 보헤미안 랩소디 악보는 138만 파운드(23억5868만 원)에 낙찰됐다.

머큐리가 보헤미안 랩소디 뮤직비디오에서 착용했던 뱀 모양의 은색 팔찌는 예상가 9000 파운드(1499만 원)보다 70배 비싼 무려 69만8500파운드(11억6363만 원)에 낙찰됐다.

가수 엘튼 존으로부터 선물 받았던 카르티에 오닉스 다이아몬드 반지의 낙찰가는 27만3000 파운드(4억5479만원), 1975년 보헤미안 랩소디가 영국 차트 1위에 올랐을 때 매니저 존 리드가 멤버들에게 선물한 ‘퀸 넘버원’이라고 쓰인 카르티에 금 브로치는 16만5000 파운드(2억7486만 원)였다.

유럽 주얼리 브랜드 파베르제의 보석함은 9만5250파운드(1억5868만 원), 티파니 테이블 램프는 6만960파운드(1억155만 원), 1895 사이드보드는 3만1760파운드(5291만 원)에 각각 팔려나갔다.

이번 경매 과정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약 6000명이 시청했다.

한편 머큐리를 아끼는 많은 이들은 그의 유품이 판매되는 데에 실망감을 드러냈다고 매체는 전했다.

퀸 동료였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우리가 수년간 공유했던 프레디의 가장 개인적인 소지품들이 내일 경매에 부쳐져 최고 입찰자에게 판매되고, 영원히 흩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는 “이는 가장 가까운 친구와 가족에게 너무나 슬픈 일이고, 도저히 지켜볼 수 없는 일”이라며 경매를 참관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한 팬은 트위터에서 “이번 경매는 미친 짓”이라고 불만을 표했고, 다른 팬은 인스타그램에서 “유품들이 박물관에 전시될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모두 사라져버릴 것이다”라고 썼다.

총 6일간 진행되는 이번 경매의 전체 수익금은 총 1100만 파운드(183억2490만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