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단일화 후보 발표 코앞…오세훈 "생각 복잡해 밤잠 설쳤다"

  • 등록 2021-03-23 오전 9:39:50

    수정 2021-03-23 오전 9:41:4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오늘(23일)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를 앞두고 “생각이 복잡해 어젯밤에 밤잠을 좀 설쳤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진행자가 “목소리에 힘이 없는 등 오늘 기운이 너무 없다”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 후보는 “생각이 아주 복잡해 밤잠을 설쳤다”며 “단일화 후보로 승리하면 승리, 또 패배하면 패배하는 대로. 만감이 교차해서 숙면을 취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진행자가 “혹 떨어지셨기 때문에 지금 힘이 없으신 거 아니냐 이런 반응도 있다”고 하자 오 후보는 “(결과에 대해) 정말 모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국민의당 실무협상팀은 이날 오전 9시30분 국회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확인 후 기자회견을 열어 공개할 예정이다.

여론조사는 앞서 양당이 추첨으로 선정한 2개 기관을 통해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30분까지 무선 10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당초 이틀간(23~24일) 진행될 예정이던 야권 단일화 여론조사는 예상보다 높은 응답률에 하루 만에 끝났다.

한편 이날 오 후보는 자신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에 대해 “정신 차려야 한다. 집권 여당의 모습이 너무 찌질하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자신과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 격차에 대해 “(민주당의) 찌질한 모습에 국민이 염증을 느끼기 시작한 것”이라며 “이 지지율 격차가 꼭 LH 사태나 정부의 실정 때문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 후보는 또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거의 이긴 것 같다”고 한 것에 대해 “그쪽 캠프에서는 이 전 대표를 엑스맨으로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선거전략에 도움이 안 되는 존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야권 단일 후보 선출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배석자 없이 단독으로 세 번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만났는데, 누가 이기고 지든 간에 연립시정을 꾸리기로 했다”며 연립시정 구성에 대해서는 “단일화 이후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