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감독 "'감독판' 묵음 처리돼야"

제58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
'안나-감독판'으로 시리즈영화감독상
  • 등록 2022-12-09 오후 7:00:37

    수정 2022-12-09 오후 7:00:37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이주영 감독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이 감독은 9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 새천년홀에서 열린 ‘제58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안나-감독판’으로 시리즈영화감독상을 수상했다.

앞서 ‘안나’의 편집권을 둘러싸고 원작자와 유통사가 갈등을 일으킨 ‘안나 사태’가 있었던 터라 이 감독의 수상은 눈길을 끌었다.

이 감독은 “‘안나’ 해프닝으로 인해 배우들, 스태프 자랑을 못했는데 시나리오보다 입체적으로 연기해준 배수지 정은채 김준한, 혼신의 힘을 담아서 끝까지 완주해준 스태프, 저만큼 마음고생한 후반 작업 스태프를 대신해서 감사히 받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 감독은 이어 “기분이 이상하다. ‘안나-감독판’에서 ‘감독판’은 묵음 처리돼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원작을 세상에 나오게 하려고 만든 ‘감독판’이 다시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창작하는 분들이 의지를 잃지 않고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상식은 김태훈 강나연의 사회로 열렸다.

올해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은 ENA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