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 김여정 날선 반응에 "한미 노력 효과 거두고 있다는 방증"

조태용 주미대사 워싱턴특파원 간담회
北도발에 한미 빈틈없는 공조 대응 강조
핵개발 자금줄 사이버 불법활동 차단
  • 등록 2022-11-29 오전 9:39:35

    수정 2022-11-29 오전 9:39:35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조태용 주미대사는 최근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검토 움직임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비난 담화를 낸 것에 대해 “한미 양국의 노력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조태용 주미대사(사진=연합뉴스)
조 대사는 28일(현지시간)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한미는 북한의 전례없는 도발 국면에 빈틈없는 공조를 통해 대응하고 있다”며 “최근 김여정, 최선희 (외무상) 담화에서 보듯 북한이 한미 훈련, 확장억제 메시지를 구실 삼아 도발 책임을 전가하려 하지만 국제사회의 호응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부부장은 지난 24일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 및 한국 정부를 ‘천치바보들’이라고 맹비난하는 원색적 담화를 내놨다. 또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였다”며 수도 서울을 직접적인 핵공격 대상으로 겨냥했다.

조 대사는 “올 한 해 북한의 도발이 계속됐다만, 9월 하순부터는 유례없을 정도로 고도의 도발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며 지난 11월18일 북한의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을 언급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한미 두 나라는 빈틈없는 공조하에 대응하고 있다”며 “북한의 어떤 도발에 대해서도 발생 즉시 한미 간 신속한 정보 공유와 대응 조치에 대해 협의가 이뤄지고, 한미일 삼자 간에도 계속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최근 동아시아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주요 7개국(G7)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포함한 여러 다자회의를 계기로 국제사회의 분명한 대북 규탄 메시지가 발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대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간의 불법 활동에 대해서도 차단 작업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올 3월 ‘엑시인피니티’라는 게임 회사를 해킹해 6억 2000만 달러(약 830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탈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북한이 올해 상반기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데 들어가는 비용 6억 5000만 달러와 맞먹는다.

조 대사는 “한미는 북한의 비핵화 대화 복귀를 위한 노력도 흔들림 없이 추진 중”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담대한 구상’에 북한이 화답하길 촉구했다.

이어 올해 한미 정상 간 4차례 만남이 있었다며 “확장억제는 물론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포함한 경제안보 등 한미 간 주요 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고, 한미일 정상회담에선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긴밀한 공조를 합의했다”고 말했다.

IRA와 관련해 미국 의회 상·하원 모두에서 개정안이 제출된 점은 고무적이지만, 미 국내 상황을 고려할 때 여야 합의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