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윤, 빛바랜 17점' 한국 여자배구, 일본에 완패...VNL 5연패

  • 등록 2024-06-12 오후 9:39:24

    수정 2024-06-12 오후 9:39:24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사진=FIVB 홈페이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일본에 완패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푸에르토리코)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배구대표팀은 12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에서 열린 VNL 3주 차 1차전에서 일본에 세트스코어 0-3(16-25 16-25 23-25)으로 졌다.

1주 차 태국과 경기에서 3-1로 승리, VNL 30연패에서 벗어났던 한국은 2주 차 4경기에서 전패한데 이어 이날 경기까지 패하면서 5연패 늪에 빠졌다. 대회 전적은 1승 8패(승점 4)가 됐다. 순위는 16개국 가운데 14위다.

한국은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이겨도 예선 라운드 상위 8개 팀이 올라가는 VNL 파이널 라운드 진출이 무산됐다.,

아울러 한국은 지난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세트스코어 3-2로 이긴 뒤 이후 일본전 3연패를 당했다.

실력 차가 뚜렷했다. 이날 한국은 공격 득점에서 27-47로 크게 뒤졌고 블로킹 득점도 5-10으로 절반에 불과했다.

일본의 조직적인 플레이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1, 2세트는 각각 16점을 얻는데 그쳤다. 그나마 3세트는 접전을 펼쳤지만 끝내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정지윤(현대건설)이 17점을 내 양 팀 최다 득점으로 기록했고 문지윤(GS칼텍스)과 정호영(정관장)은 각각 7점, 5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정작 주공격수 강소휘(한국도로공사)는 6득점, 박정아(페퍼저축은행)는 1득점에 머물렀다.

반면 일본은 이시카와 마유(16점), 고가 사리나(15점), 하야시 고토나(14점) 등 공격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7승 2패 승점 21을 기록한 일본은 4위로 순위를 끌어올리며 파이널 라운드 진출을 예약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