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참석' 화물노동자 "'경제동맥' 역할…尹 정권에 무시당해"

오남준 화물연대 부위원장, 촛불집회 참석
"국토부가 약속 파기…노동자 안전 무시했다"
안전운임제 올해까지…영구화, 품목 확대 요구
  • 등록 2022-12-03 오후 6:36:42

    수정 2022-12-03 오후 7:05:15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파업이 10일째를 맞은 3일 화물노동자가 직접 촛불집회에 참여해 “정부는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화물노동자를 무시했다”며 정부를 성토했다.

오남준 화물연대본부 부위원장이 3일 시민단체 촛불행동전환 주최로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열린 ‘17차 촛불대행진’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촛불행동전환 제공)
오남준 화물연대본부 부위원장은 이날 시민단체 촛불행동전환 주최로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열린 ‘17차 촛불대행진’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이 40여 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화물노동자의 적정 임금을 보장하기 위해 도입된 안전운임제는 화물차주와 운수 사업자가 지급받는 최소한의 운임을 보장하는 제도다. 2020년부터 시멘트 품목에 한해 3년 시한으로 도입됐으며 오는 12월31일 일몰을 앞두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품목 확대를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일몰의 한시 연장만 가능하단 입장이다. 이에 지난달 24일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는 10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집단 운송 거부 사태로 산업계의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시멘트 분야를 상대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한편 ‘안전운임제 폐지’까지 언급하며 파업 철회를 압박하고 있다.

오 부위원장은 “지난 2월 파업 당시 전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토부가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 및 품목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은 채 파기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국회 논의를 5개월 동안 방치하면서 도로에서 일하는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무시했다”고 토로했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대해선 헌법에서 금지하는 ‘강제 노역’을 화물노동자에게 강요하는 것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오 부위원장은 “(업무개시명령은) 반헌법적이고 기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심지어 가족까지 인권 유린하며 서슴지 않고 노동자들은 협박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화물노동자들은 요소수 대란과 기름값 폭동 사태에도 열심히 일만 하며 경제동맥과 같은 역할을 해왔지만 한계점에 다다랐다”며 “윤석열 정부는 법과 원칙만 내세우며 모든 행정명령을 동원해 화물노동자를 탄압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