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정수행 긍정평가 33.4%…외교랠리에도 1.2%p↓[리얼미터]

부정평가 63.8%로 상승…긍·부정 차이 벌어져
TK서만 상승…호남·충청·50대·학생서 부정평가 상승
“외교 성과, MBC 전용기 배제 등에 희석”
“이태원·외교 정반대 평가…양 진영 극단적 해석 기인”
  • 등록 2022-11-21 오전 8:00:00

    수정 2022-11-21 오전 8:00:00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하락하며 30%대 중반에서 초반대로 밀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회담 등 잇단 외교 랠리에도 순방 전 불거진 MBC 전용비 배제, 김건희 여사의 행보 등으로 지지율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했다는 분석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닷새 동안(11월 3주차 주간집계) 전국 18세 이상 2516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한다’는 응답이 33.4%, ‘못한다’는 응답이 63.8%로 나타났다.

지난주 조사 대비 긍정 평가는 1.2%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0.4%포인트 올랐다. 긍·부정 응답 차이는 30.4%포인트로 벌어졌다.

긍정 평가는 약 4개월 간 30% 초중반대에서 횡보를 이어가고 있다.

긍정 평가는 대구·경북(4.5%p↑)에서만 상승했고, 나머지 지역, 연령층 등에서는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광주·전라(7.4%p↑), 대전·세종·충청(4.9%p↑), 부산·울산·경남(4.4%p↑), 50대(4.6%p↑), 학생(6.8%p↑), 농림어업(4.8%p↑), 무직·은퇴·기타(5.4%p↑) 등에서 상승폭이 컸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이번 조사에서는 ‘외교 랠리’가 지지율 상승에는 큰 도움을 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전문가들의 호평과 경제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순방 전부터 있었던 ‘MBC 탑승 배제’ 및 김건희 여사 ‘빈곤 포르노’ 여야 공방 논란에 따른 성과 희석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용산 대통령실 입장에서는 악재를 통해 지지율 하락을 맞는 것도 아픈 대목이지만 반전을 노릴 시점이나 상황에서 오르지 못한 것 역시 아픈 대목이다 이는 호재에는 둔감하고 악재에는 예민하게 반응하는 전형적인 약세 흐름 혹은 저점에서 굳어졌을 때 보이는 현상”이라며 “이태원, 외교 모두 하나의 사안을 두고 정반대의 해석과 평가를 하는 전형적인 ‘양가감정’(兩價感情) 현상으로 양 진영의 극단적인 해석과 선택적 인용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