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민혁 골’ 강원, ‘김두현 데뷔전’ 전북 제압... 수원FC·제주도 승전고 (종합)

강원, '김두현 데뷔전' 전북에 2-1 승리... 3연승
수원FC·제주는 각각 대구·대전 제압
울산은 인천과 1-1 무승부
  • 등록 2024-05-29 오후 10:19:26

    수정 2024-05-29 오후 10:19:26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강원FC가 반전의 시작을 알리려던 전북현대의 의지를 꺾었다.

강원은 29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은행 2024 K리그1 15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양민혁과 야고의 연속 골로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전북을 2-1로 제압했다.

강원은 경기 시작 3분 만에 기선을 제압했다. 김대우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은 양민혁이 수비수와 경합을 이겨내고 골망을 갈랐다. 각이 없는 위치였으나 힘으로 이겨냈다.

김두현 신임 감독에게 승리를 안기려는 전북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3분 김진수의 패스를 받은 이영재가 절묘한 궤적의 슈팅으로 균형을 맞췄다.

팽팽했던 균형은 후반 15분 균열이 갔다. 전북 전병관이 상대 공격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반칙으로 경고를 받았다. 이미 경고가 있던 전병관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수적 우위를 안은 강원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32분 이기혁의 크로스를 받은 야고가 정확한 헤더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강원(승점 25)은 리그 3연승과 함께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 행진을 이어갔다. 또 2위 울산HD(승점 28)를 승점 3점 차로 추격하며 4위에 자리했다. 반면 전북(승점 14)은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과 함께 10위에 머물렀다. 김두현 신임 감독의 데뷔전 승리도 물거품이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7호 골을 터뜨린 이승우를 앞세워 대구FC를 2-0으로 꺾었다.

0의 균형은 후반전에 깨졌다. 후반 14분 수원FC 윤빛가람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히자 쇄도하던 강상윤이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승우가 수원FC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38분 절묘한 속임 동작으로 수비수의 타이밍을 빼앗은 뒤 환상적인 감아 차기로 추가 골을 터뜨렸다. 리그 7호 골을 기록한 이승우는 득점 부문 공동 2위에 올랐다. 공동 1위 이상헌(강원), 무고사(인천유나이티드)와는 한 골 차다.

승점 3점을 더한 수원FC(승점 24)는 5위 자리를 지켰다. 2연패에 빠진 대구(승점 14)는 11위에 머물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주유나이티드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꺾고 2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승부를 가른 건 단 한 골이었다. 전반 추가시간 제주가 역습 기회를 잘 살렸다. 백승헌의 패스를 받은 한종무가 골키퍼와 마주한 상황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제주는 후반 추가시간 진성욱이 퇴장당했으나 결과는 변하지 않았다.

2연승에 성공한 제주(승점 20)는 6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대전(승점 11)은 3연패와 함께 6경기 연속 무승(3무 3패)으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선두 탈환을 다음으로 미뤘다.

울산은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선제골을 인천의 몫이었다. 인천은 후반 3분 음포쿠의 프리킥이 울산 수비벽 맞고 굴절돼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울산은 패색이 짙어지던 경기 막바지 저력을 보였다. 후반 36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루빅손이 올려준 공을 엄원상이 방향만 바꾸며 동점 골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를 기록한 울산(승점 28)은 2위에 머물렀다. 선두 포항스틸러스(승점 29)에는 승점 1점 뒤처졌다. 3경기 연속 무패(1승 2무)를 이어간 인천(승점 19)은 7위에 자리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