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괴물 되겠다"… 티아이오티, 음방 1위 정조준

신예찬 합류… 5인조 재편
티아이오티 가요계 정식 데뷔
"'이 그룹 멋있다'는 말 듣고파"
  • 등록 2024-04-22 오후 5:33:51

    수정 2024-04-22 오후 5:33:51

그룹 티아이오티(TIOT)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SOL 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 앨범 ‘킥-스타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괴물 신인 아닌 괴물이 되고 싶습니다.”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 그룹 티아이오티(TIOT)가 듣고 싶은 수식어로 ‘괴물’을 꼽았다. 보컬과 랩, 퍼포먼스 실력을 두루 갖춘 멤버들이 뭉친 만큼 완벽한 무대로 괴물 같은 역량을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티아이오티 금준현은 22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SOL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앨범 ‘킥-스타트’ 쇼케이스에서 “프리 데뷔를 거쳐 이제야 정식 데뷔를 하게 됐다”며 “이번 활동을 열심히 준비한 만큼 더 많은 대중에게 관심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티아이오티라는 그룹을 말했을 때 퍼포먼스가 가장 먼저 떠오르고, ‘이 그룹 멋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며 “신인 아이돌이 나오면 ‘괴물신인 누구’라는 말을 하지 않나. 티아이오티는 ‘괴물 신인’이 아닌 ‘괴물’이 되고 싶고, 괴물 티아이오티로 불리고 싶다”고 바랐다.

김민성은 “다섯 멤버가 한마음 한뜻으로 같은 목표를 바라보고 활동에 임하고 있다”며 “프리 데뷔 때는 1위 후보에 올랐지만, 정식 데뷔에서는 음악방송 1위를 목표로 하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새롭게 팀에 합류한 신예찬은 “꿈에 그리던 데뷔를 티아이오티와 함께 해서 기쁘다”며 “형들과 오래 연습을 안 했는데도 합이 잘 맞아서 데뷔 준비를 재밌게 했다. 형들과 팬분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쌓을 생각에 설레고 기대된다”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최우진은 “그토록 꿈에 그리던 정식 데뷔다. 너무 행복하다”며 “팬 여러분 덕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티아이오티로 시작하는 첫 정식 활동인 만큼, 새로운 시동을 건다는 앨범명인 ‘킥-스타트’에 걸맞는 활동을 하고 싶다”며 “가요계를 향해 새로운 시동을 걸고, 멋지게 나아갈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홍건희는 “팬분들이 응원해주셔서 티아이오티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것 같다”며 “부담감이 컸지만 팬들의 응원으로 부담을 태워서 나온 만큼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티아이오티(김민성·금준현·홍건희·최우진·신예찬)는 22일 오후 6시 데뷔앨범 ‘킥-스타트’(Kick-START)를 발매하고 정식 데뷔한다.

‘킥-스타트’는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는 순간 경험하는 다양한 감정을 표현한 앨범이다. 연습생 시절부터 정식 데뷔까지 숨 가쁘게 달려온 티아이오티의 땀과 눈물을 앨범에 담아 이 시대 청춘에게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낼 전망이다.

데뷔곡 ‘락 땡’(ROCK THANG)은 소울 앤 힙합 장르의 곡으로, 낯설고 혼란스러운 청춘의 감정을 음악을 통해 신나게 털어내 보자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멤버 김민성과 금준현이 작사에 참여해 티아이오티만의 에너지 넘치는 힙합 스웨그와 환상적인 하모니를 완성한다. 티아이오티는 ‘락 땡’을 통해 듣는 이들에게 멤버들의 패기와 꿈을 향한 열정을 전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티아이오티의 당찬 포부가 담긴 ‘구스범스’, 우정과 청춘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가나요’,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멜로디가 돋보이는 ‘파라다이스’, 꿈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 모두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가사에 녹여낸 ‘아기상어’까지 총 5개의 트랙이 이번 앨범을 채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