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신작 'TL'에 거는 기대감…매출 상향 전망-하나

  • 등록 2022-12-06 오전 8:13:44

    수정 2022-12-06 오전 8:12:46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하나증권은 6일 엔씨소프트(036570)에 대해 오는 2023년 신작 ‘TL’ 출시를 토대로 캐시카우 다중접속온라인(MMO)를 확보함과 동시에 장르·플랫폼 다변화로 리스크를 낮출 것으로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65만원을 유지했다. 전날 종가는 45만4500원이다.

윤예지 하나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는 올해 게임주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제시한 캐시카우 MMO를 보유하고, 장르·플랫폼 다변화를 충족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진단했다.

엔씨의 최대 기대작인 피씨(PC)·콘솔 MMO 타이틀 TL은 내년 2분기 출시될 것으로 봤다. 당초 올해 연내 출시 예정이었지만 서구권 출시 전략이 퍼블리셔를 통한 진출로 가닥이 잡히면서 한 차례 출시 일정이 미뤄진 탓이다. 게임의 개발이 올해 연말 출시 기준으로 이뤄진 만큼 현재 시점 완성도가 매우 높고, 추가적인 출시 연기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TL은 글로벌 이용자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어 기존의 리니지 모바일 시리즈들 대비 과금 강도는 매우 낮을 것으로 봤다. 컨텐츠 면에서도 유저 간 대전(PvP, Player vs Player)뿐 아니라 서구권 니즈에 맞는 다양한 유저와 시스템 간 대전(PvE), 레이드 컨텐츠가 보강돼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엔씨는 ‘리니지M’을 통해서 MMO 라이프사이클 유지 노하우를 증명한 바 있는 만큼 TL, 매출 추정치를 2710억원으로 기존 대비 67% 상향했다.

비MMO 장르를 확장하는 것도 호재 요인으로 꼽았다. 내년 신작 게임 라인업은 △블레이드앤소울S(수집형 역할수행게임) △프로젝트R(난투형대전액션) △PUZZUP(퍼즐게임) △프로젝트G(장르미공개) 등으로 장르가 매우 다양하다는 평가다. 2024년 이후 출시 예정 신작 중에는 PC·콘솔 기반 루트슈터, 인터랙티브 무비 장르 신작도 있다고 짚었다. 윤 연구원은 “회사의 방향성 변화에는 2021년 최대 기대작이었던 ‘블레이드 앤 소울 2’의 실패가 중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현재 사내 개발 본부는 리니지, 비리니지 본부로 분리돼 있으며, 각 본부는 개별 리더를 두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4분기 실적은 모바일 매출이 쉬어가고, 비용은 3분기 대비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분기 대비 매출 감소 및 감익이 불가피하다고 봤다. 다만 매출 감소 이유가 트래픽 감소가 아닌 인당 과금액 감소인 만큼 투자 판단을 바꿀 만한 요소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