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자식 같다지만’…내가 일군 기업은 온전히 내 것인가

[위클리M&A]
메쉬코리아 새주인에 hy…정상화 가동
유정범 전 대표 "hy 적대적 인수 부당"
회사 측은 "적법 절차 결의…문제없다"
거세진 오너리스크 주주총회서 결말
  • 등록 2023-02-04 오전 11:10:00

    수정 2023-02-04 오전 11:10:00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빌린 돈을 갚지 못해 생사기로에 섰던 ‘부릉’ 운영사인 메쉬코리아가 큰 고비를 넘겼다. 식품·유통기업 hy(전 한국야쿠르트)가 배달대행 플랫폼 ‘부릉’ 운영사 메쉬코리아를 인수하기로 하면서 새 국면을 맞았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달 27일 신임 대표로 선임된 공동창업자 김형설 메쉬코리아 부사장이 신청한 자금 차입과 회생채권 변제 계획안(DIP·Debtor In Possession)을 승인했다. hy가 800억원에 지분 65~67%를 인수하는 조건이 승인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은 어렵지 않게 인지할 수 있다.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가 2021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도심형 물류센터 1호점에서 배달하는 직원들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메쉬코리아가 산술적으로 인정받은 전체 기업가치는 약 1200억원이다. hy의 인수자금으로 OK캐피탈에서 받은 대출금 360억원을 갚고 재도약에 나선다는 계획은 의미가 있다. ‘회생기업’ 딱지를 떼고 재도약을 다짐할 수 있다는 것으로도 희망의 물꼬를 튼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과거를 떠올리면 아쉬움이 지워지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2021년만 해도 5000억원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내친김에 1조원 기업가치로 투자유치를 나섰던 메쉬코리아는 2년도 채 되지 않아 몸값이 곤두박질쳤다. ‘조금만 더 투자를 받았더라면’이라는 가정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이유다.

메쉬코리아의 변화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메쉬코리아는 지난달 25일 김형설 부사장 등 사내 이사진을 주축으로 이사회를 열고 김형설 신임 대표이사 선임 및 hy 매각 안건과 함께 창업자인 유정범 의장 해임안을 이사회에서 통과시켰다. 회사 창업주를 회사에서 몰아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게 업계 평가다.

유 전 의장은 이사회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그는 3일 입장문을 내고 “적법하지 못한 절차를 통한 hy의 적대적 인수의 부당함과 위법 사실을 끝까지 밝혀 주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유 전 대표는 이번에 선임된 경영진의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도 예고했다

그러나 메쉬코리아 측은 유 전 의장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메쉬코리아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사회 결의가 끝났고 대출 상환, 대표이사 변경 등기까지 완료된 상태”라고 말했다.

창업주에게 기업은 ‘자식’으로 비유되곤 한다. 밤낮 가리지 않고 자신의 시간을 바쳤고, 그 결과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는 회사를 보면 자식과 같은 감정을 가질 수 있다. 반대로 열과 성을 다하던 회사가 좋지 않은 상황에 직면하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예전처럼 돌리고 싶은 마음도 간절할 것이다.

그러나 유 전 의장이 그간 보인 행보는 회사 임직원은 물론 투자자들의 신뢰를 잃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10월 6일 ‘턴어라운드와 성장을 위한 M&A 추진’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OK캐피탈과의 합의를 통해 경영권 매각을 공동 추진한다고 알렸다.

그러던 그해 11월 매각 추진 대신 회생신청으로 입장을 뒤집었다. 새 투자자를 유치한다며 한 운용사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는 말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투자자로 언급된 해당 운용사가 ‘(유 전 의장 측과) 접촉한 사실조차 없다’는 입장을 내면서 헤프닝으로 끝났다.

유 의장 측은 급기야 매각 사실을 알린 지 두 달 후인 12월 2일 ‘회사 매각을 밝힌 적이 없음에도 입장을 바꾼 것처럼 묘사하고 있다’며 현실을 부정하는 모습까지 연출하기도 했다. 앞선 2019년 학력·경력 위조에다 최근 불거진 회사 자금 인출 논란은 덤이다.

최근 일어난 메쉬코리아 상황을 보며 ‘내가 창업한 기업은 오롯이 내 것인가’란 질문을 던지게 한다. ‘내가 처음 시작했으니, 당연히 내 것이지’라는 발상은 임직원과 거액을 베팅한 투자자들에게는 공감을 받을 수 없다. 수천억원 기업 가치가 신기루처럼 사라진 것도 모자라 존폐 위기에 내몰린 상황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오는 9일 주주총회를 앞둔 상황에서 메쉬코리아는 어떤 결론을 맺게 될까. 메쉬코리아 사태를 묻는 말에 한 자본시장 관계자의 짧은 답변으로 끝을 맺으려 한다. “회사가 커지고 구성원이 늘수록 의사 결정이나 재무 구조가 더욱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봅니다. 회사는 창업주만의 것이 아닌 임직원들과 투자자들의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죠.”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