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경기 무승’ 대전, 제주전서 이창근 앞세워 반등 발판 마련한다

대전, 2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서 제주와 격돌
  • 등록 2024-05-29 오후 4:13:22

    수정 2024-05-29 오후 4:13:22

이창근(대전). 사진=대전하나시티즌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K리그1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대전하나시티즌이 수문장 이창근과 부상 복귀 선수를 앞세워 반전의 서막을 알린다.

대전은 2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5라운드 안방 경기를 치른다.

현재 대전(승점 11)은 2승 5무 7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여기에 최근 2연패를 포함해 5경기 무승(2무 3패)에 빠져 있다. 사령탑 공백까지 있는 상황이나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대전은 최하위에 머물러 있으나 10위 전북현대(승점 14)와의 격차는 승점 3점에 불과하다. 여기에 오는 주말 11위 대구FC와의 맞대결도 있기에 제주전에서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

현재 대구와의 승점 차는 3점에 불과하기에 사실상 6점짜리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은 홈 2연전의 첫 경기인 제주전에서 좋은 출발을 한 뒤 자신감과 함께 대구전에 임하겠다는 각오다.

대전은 올 시즌 제주와 첫 대결에서 1-3으로 패했다. 지난 시즌에도 제주와의 첫 경기에서는 0-3으로 패했던 대전은 3경기에서 2승 1무로 우위를 점했다. 패배 설욕과 함께 무승 탈출을 노린다.

대전은 지난 라운드 울산HD전에서 1-4로 패했다. 최근 2승 2무의 상대 전적 우위를 앞세웠으나 전반 추가시간 수비수 안톤의 퇴장으로 고개를 숙였다.

패배에도 희망을 본 건 부상 중이었던 강윤성과 임덕근의 복귀다. 앞서 주장 이순민에 주축 선수가 하나둘 돌아오며 선수단 운용에 숨통이 트였다. 임덕근은 복귀전에서 골 맛을 보기도 했다.

부상자 복귀와 더불어 수문장 이창근은 변함없는 선방 능력을 보였다. 비록 4실점 했으나 상대 유효 슈팅 13개 중 9개를 막아냈다. 또 주민규의 페널티킥까지 멈춰 세우는 저력을 뽐냈다. 핵심 수비수 안톤이 퇴장 징계로 나설 수 없기에 최후의 보루인 이창근의 중요성은 더 커진다.

한편 이창근은 지난 울산전을 통해 K리그1 통산 200경기 출전을 달성했다. 제주전에 앞서 이창근의 K리그1 통산 200경기 출장 기념식이 열릴 예정이다. 대전월드컵경기장 남문 광장에서는 200경기 출장을 기념한 포토존과 인증사진 이벤트를 통해 이창근 친필 사인 머플러가 제공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