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번기 대비 공공부문 인력 20% 늘린다…외국인력 역대 최대

농식품부, 2023 농업분야 인력수급 지원대책
293만→352만명 확대…고용부 연계 도시구직자 모집
외국인 근로자 3.8만명 도입…전년 대비 73% 확대
  • 등록 2023-03-19 오전 11:00:00

    수정 2023-03-19 오전 11:00:00

[세종=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오는 4월부터 본격화되는 농번기에 대비해 공공부문 국내 인력공급을 352만명까지 확대한다. 올해는 역대 최대인 약 3만8000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농업 분야에 배정될 예정이다.

2023 농업분야 인력수급 지원대책. (자료=농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농업분야 인력수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올해 과수와 노지채소 등 주요 10대 품목의 농작업 인력 수요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농번기(4~6월)와 수확기(8~10월)에 연중 수요의 70% 이상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인력공급은 지난해(293만명) 보다 20% 확대된다. 기존 154개소였던 농촌인력중개센터는 9개 시·군에 추가 개소해 총 170곳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 1월 고용부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취업지원기관과 연계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전북과 경북 11개 시·군을 중심으로 도시 구직자 모집에 나선다. 농협과 연계한 체류형 영농작업반도 지난해 20개소 2만명에서 올해 30개소 3만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외국인력은 지난해(2만2000명) 대비 73% 확대한 3만8000명을 도입한다. 이는 역대 최대 배정 인원이다. 고용허가제 외국인 근로자는 1만4000명이 배정됐고, 계절근로제 외국인 근로자는 121개 시·군에 2만4418명이 배정돼 순차 입국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2월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는 총 468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97명) 보다 487%나 증가했다.

1개월 미만의 단기 고용인력 수요에 대응하는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은 지난해 5개소 190명에서 올해 19개소 990명으로 확대한다. 공공형 계절근로 19개소와 외국인 계절근로 신규 도입 13개 지자체에 대해서는 농협이 △근로계약 체결 △비자발급 신청 △입국 및 취업 교육 등의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농식품부는 주요 품목 주산지를 중심으로 중점관리 시·군 30개를 선정해 농번기 인력수급 상황을 집중 관리한다. 도농인력중개플랫폼을 통해 인력공급 실적을 모니터링하고 지자체, 농협을 연계한 인력수급 지원 TF 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중장기적 농업인력 지원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도 구축한다. 지난달 제정된 ‘농어업고용인력 지원 특별법’이 내년 2월 시행됨에 따라 농업인력지원전문기관 지정, 농업고용인력 실태조사 설계 추진 등 농업인력지원체게 개편 작업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박수진 농식품부 농업정책관은 “이번 대책으로 농번기 농업 인력 부족 문제를 완화하는 한편, 공공부문 인력 공급 확대를 통해 농업 고용인력 임금 안정에 도움이 될 것”며 “인력 부족으로 인해 농업생산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부처·지자체·농협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