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퍼스트 슬램덩크', 디즈니+ 독점 스트리밍…6월 10일 공개

  • 등록 2024-05-20 오후 2:58:57

    수정 2024-05-20 오후 2:58:57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디즈니+가 오는 6월 10일(월) 국내에서 487만 관객을 동원하며 ‘농놀’ 신드롬을 일으킨 레전드 흥행 애니메이션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의 독점 스트리밍을 확정했다.

국내 487만 관객을 동원하며 폭발적인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오는 6월 10일(월) 디즈니+에서 독점 스트리밍된다. 시대와 세대를 뛰어넘은 올타임 레전드 ‘슬램덩크’의 새로운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전국 제패를 꿈꾸는 북산고 농구부 5인방의 꿈과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을 그린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전국 고등학교 농구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가나가와현 대표 북산고등학교와 이키타현 대표 산왕공업고등학교 농구부가 겨루는 32강전 경기를 주축으로 펼쳐진다. 특히 이 경기 장면은 3D와 CG애니메이션 기법을 통해 완성돼 캐릭터들의 감정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얼굴 표정부터 마치 실제 농구 경기를 보는듯한 박진감 넘치고 리얼한 모습을 선사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는다. 또한 스포츠 만화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슬램덩크’의 원작자 이노우에 다케히코가 직접 감독, 각본에 참여한 만큼 원작에서 볼 수 없었던 비하인드 스토리, No.1 가드 송태섭의 새로운 모습이 담겨 더욱 특별한 즐거움을 전한다.

함께 공개된 포스터와 예고편에서는 북산고 5인방의 뜨거운 열정의 순간이 고스란히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예고편에는 “제가 의지하고 기댈 수 있는 건 농구뿐이었어요”라는 ‘송태섭’의 내레이션과 함께 과거 어린시절의 모습부터 북산고 농구부 멤버로 성장한 모습까지 모두 담겨 남다른 감동을 준다. 또한 “여긴 태섭 군의 무대입니다”라는 안 선생님의 말처럼 단신이라는 콤플렉스를 가졌지만 이를 농구에 대한 열정과 무한한 노력으로 극복해 나가는 ‘송태섭’의 눈부신 서사가 고스란히 담겨 팬들의 마음을 뛰게 만든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6월 10일(월) 오직 디즈니+에서 독점 스트리밍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