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한 병? 아니 한 잔 주세요”

[고물가가 낳은 소분시대]①‘잔술’ 판매점 젊은층 발길 잦아져
‘힙지로’ 잔술 노포집…“잘 나가면 하루에 120잔도”
정부, 잔술 판매 허용 법령 개정
치솟는 고물가, 1~2인 가구 맞춤 소비에 ‘소분 상품’ 주목
1인 가구 비중 30% 훌쩍…GS25 조각과일 35% 껑충
  • 등록 2024-05-23 오전 5:45:00

    수정 2024-05-23 오전 5:45:00

[이데일리 한전진 기자]“요즘 술값 비싸잖아요, 소주 한 잔씩 사 먹는 젊은 사람도 꽤 늘었죠.”

지난 20일 오후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 인근의 노포집인 ‘부자촌’. 소주나 막걸리 한잔을 안주와 1000원에 판매하는 이곳의 사장 문정술(70) 씨는 “최근 소주를 1~2잔만 먹고 가는 젊은이들이 늘었다”며 “많이 팔리는 날에는 하루에 120잔도 팔린다”고 했다. 이곳은 노년층이 많은 지역이지만 최근 ‘힙지로’(힙한 을지로) 인근 지역으로 각광받으면서 젊은 층의 방문도 늘고 있다. 노포가 주는 ‘감성’과 함께 술과 음식이 저렴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일반 소주 두 잔 분량의 소주 한잔을 1000원에 파는 부자촌, 강냉이 등 안주도 함께 제공된다. (사진=한전진 기자)
기자가 머무는 30여 분간 4~5명의 중년 남성이 이곳을 이용했다. 곁에서 소주 한 잔과 강냉이로 목을 축이던 중년 남성 김모씨는 “일반 식당에선 소주 한 병만 6000원이고 안주도 따로 시켜야 한다”며 “소주 두잔 분량의 잔술에 안주도 양껏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과거에는 흔했던 잔술 판매점은 현재 부자촌 등 상징적인 곳들 소수만이 남았지만 최근 고물가와 맞춤 소비 트렌드에 힘입어 다시금 확대될 전망이다. 식당·주점 등에서 잔술 판매를 명시적으로 허용하는 내용의 주류면허법 시행령 개정안이 지난 21일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다.

정부가 법까지 뜯어고치며 잔술 판매를 허용하고 나선 건 최근 극심한 고물가와 1인 가구 증가로 농·축·수산물 등 소분(小分)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서다. 소분 소비란 하나의 묶음이나 한 개의 상품을 작게 나누거나 낱개로 구매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 제품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고 자신의 습관에 맞춰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래픽= 문승용 기자)
통계청이 집계한 4월 품목별 소비자물가지수를 살펴보면 사과(177.33)와 배(188.34), 배추(117.95), 당근(139.13), 파(114.25) 등 농산물 물가는 전년동월대비 각각 80.8%, 102.9%, 32.1%, 25.3%, 17.6%나 치솟았다. 1~2인 가구가 점진적으로 늘고 필요한 만큼만 소비하려는 소비자들의 성향이 겹치면서 소분이 일시적 현상이 아닌 대세적 흐름이 된 셈이다. 2022년 말 기준 우리나라 1~2인 가구 비중은 63.3%에 이른다.

소분소비 확대는 현장에서도 나타난다. GS리테일(007070)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에 따르면 올해 1~4월 컵에 담아 판매하는 조각과일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5.3% 늘어났다. BGF리테일(282330)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에서는 지난 2022년 9월 1~2인 가구를 겨냥해 선보인 ‘반병 레드 와인’이 현재까지 와인 카테고리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360㎖로 1~2인 가구에서 가볍게 즐기기 좋은 용량으로 선보여 인기를 끌다가 최근 고물가 상황에 3000원이라는 가격까지 함께 주목을 받으며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판매량 110만병을 돌파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1인 가구의 증가와 더불어 고령화가 극심해 지면서 상대적으로 물가 부담과 보관 부담이 없는 소분 트렌드는 앞으로 대세가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시대 상황에 맞는 정부의 정책과 기업들의 판매 전략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