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창원 이어 '슈퍼클래식' 공연도 강행하나

KBS, 주관사에 계약 해지 통보했지만
20일 오후 현재 티켓 예매 가능한 상태
이틀간 2만명 동원… 티켓 매출만 40억
주관사·생각엔터, 공연 여부에 묵묵부답
  • 등록 2024-05-20 오후 2:35:39

    수정 2024-05-20 오후 2:35:39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창원 콘서트에 이어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공연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KBS는 20일 ‘슈퍼클래식’ 주관사인 두미르에 주최 명칭 사용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KBS는 출연자인 김호중이 교통사고 논란에 휩싸이자 지난 16일 입장문을 내고 주관사인 두미르에 김호중을 대체할 출연자를 섭외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알린 바 있다.

하지만 두미르는 촉박한 일정과 거액의 환불금·위약금 문제 등으로 출연자 교체가 힘들다며 KBS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슈퍼클래식’은 세계 4대 오케스트라 멤버 연합과 김호중, 아이다 가리플리나, 라리사 마르티네즈 등이 함께 공연하는 콘서트다. 오는 23~24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KSPO DOME(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티켓 가격이 15만원∼23만원인 ‘슈퍼클래식’은 예매 시작과 함께 양일 공연 2만석이 매진을 기록해 티켓 매출만 어림잡아 40억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슈퍼클래식’은 20일 오후 현재 멜론티켓에서 예매가 가능한 상태다. 통상적으로 공연이 취소되면 예매가 중지되는데, 현재 예매 및 결제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공연 취소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공연 주관사 두미르 및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아직 ‘슈퍼클래식’ 공연 출연 여부에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김호중은 사고 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호텔에 머물다 음주 측정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고 17시간 뒤에야 출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지만 이를 부인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정 결과가 언론에 보도되자 하루 만인 19일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