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2' 제임스 카메론 감독 "느끼는 영화, 환경파괴 그리고자 했다"

  • 등록 2022-12-09 오전 10:34:59

    수정 2022-12-09 오전 10:34:59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9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아바타2: 물의 길’(아바타2)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아바타: 물의 길’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과 가족의 위대함을 관객들에게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아바타: 물의 길’(감독 제임스 카메론) 제작발표회에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을 비롯해 존 랜도 프로듀서, 배우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14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을 앞둔 ‘아바타: 물의 길’은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가족을 이룬 뒤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냐 하는 긴 여정 및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그렸다. 지난 2009년 역대 흥행 스코어 1위를 기록한 ‘아바타’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 만에 선보인 후속작이다. 감독 및 배우들은 이날 일정 수행 및 영화 홍보차 전날 내한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첫 번째 영화와 두 번째 영화가 관통하는 테마적 메시지는 동일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무 이유 없이 바다와 환경을 파괴하고 자원을 탈취하고 있는 것을 그리고 싶었다”며 “다이버와 탐험가로 수천시간을 바다 아래에서 보내고 있다. (그것이) 인류에게 가져다 주는 의미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의식적으로든 의식적으로든 느끼고 있다고 본다. 그것들은 삶을 가능케 하는 원천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아무리 잊으려 해도 지금 해양의 많은 종들이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 포획과 남획으로 인해 사라져가는 위기를 맞이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생명 및 환경 보호를 위해)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전작이 인간의 욕심으로 인한 환경 파괴 위협 등에 맞선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의 로맨스를 다뤘다면, ‘아바타: 물의 길’에선 가족애를 주제로 다루고 있다.

제임스 카메론은 이와 관련해 “영화는 첫 째로 탐험의 이야기면서 가족의 감동적인 스토리를 담고 있다”며 “한 번으로 끝나는 게 아닌, 잔상으로 계속 생각하고 느끼게 해주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언가를 가르치기보단 느끼게 하는 영화”라며 “그리고 바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한다”고도 부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