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김지원 ‘세기의 만남’..퀸즈그룹 사장의 럭셔리한 차는[누구차]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80 4MATIC
마이바흐 ‘최상급’ 세단…3.7억원부터
럭셔리 세단 대명사답게 주행·편의 강화
  • 등록 2024-03-16 오전 7:30:00

    수정 2024-03-16 오전 7:30:00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주말 저녁을 뜨겁게 달구기 시작한 부부가 있습니다. 배우 김수현과 김지원입니다. 두 사람이 결혼 3년차 부부로 등장하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이야기입니다.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는 첫 화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방송 첫 주 뜨거운 반응을 받은 이유기도 한데요.

(사진=tvN)
배우 김지원은 여왕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역할로 나옵니다. 유수의 재벌가인 ‘퀸즈그룹’ 상무이자 퀸즈백화점 사장인 ‘홍해인’ 역을 맡은 건데요. 김수현은 그의 남편, 그러니까 재벌가 사위이자 스스로도 유능한 변호사 ‘백현우’ 역할을 맡았습니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등장한 마이바흐 S680 차량. (영상=tvN드라마 유튜브 채널)
그런 두 사람이 함께 탄 차가 있습니다. 바로 메르세데스-벤츠의 럭셔리 브랜드 ‘메르세데스-마이바흐’의 S680 4MATIC입니다.

글로벌 3대 럭셔리카 브랜드로 꼽히는 마이바흐는 고급 쇼퍼-드리븐(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의 대명사로 꼽힙니다. 국내에서 대기업 회장님들이 애용하는 차로 이름을 떨친 이유입니다. 차체를 길고 크게 만들어 뒷좌석 편의성을 높이고, 고유의 로고를 C필러(뒷좌석과 천장, 차량 후면부를 연결하는 곳)에 부착해 존재감을 알리는 점이 특징으로 꼽힙니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80 4MATIC. (사진=메르세데스-벤츠 글로벌 뉴스룸)
마이바흐 S680 4MATIC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상위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를 더욱 럭셔리하게 만든 차량입니다. 지난 2021년 6월 한국에 처음으로 소개된 바 있습니다.

가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국내 출시 가격은 3억7360만원으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판매 중인 차량 중 가장 비쌉니다.

비싼 데는 물론 이유가 있습니다. 6.0리터 트윈 터보 차저 V12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최고 출력 630마력, 최대 토크 91.7㎏·m의 성능을 자랑합니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5초에 불과하고, 4륜구동입니다. 엄청난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거죠.

크기를 보면 전장 5470㎜, 전폭 1920㎜에 전고는 1510㎜로 대형 세단의 위엄을 자랑합니다. 여기에 휠베이스(축간 거리)는 3396㎜로 매우 넓은 실내를 자랑합니다.

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등장한 마이바흐 S680 차량 실내. (영상=tvN드라마 유튜브 채널)
뒷좌석에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적용해 최상의 안락함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합니다. 헤드레스트 쿠션은 6방향으로 작동하는 데다 온열 마사지도 가능하다고 하니, 좌석에서 전신 마사지를 받는 것은 당연하죠. 온도 조절식 컵 홀더와 보관함, 작은 테이블도 있다고 합니다.

한국은 마이바흐 브랜드의 핵심 시장입니다.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마이바흐 브랜드 차량은 2596대로 전년 대비 32% 늘어난 것이 근거입니다. 회장님 차의 대표주자인줄만 알았는데 어느새 사장님들도 많이 타고 있는 모양입니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80 4MATIC 실내. (사진=메르세데스-벤츠 글로벌 뉴스룸)
고급진 차의 대명사인 마이바흐는 올해도 한국을 집중 공략할 모양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전 세계 최초로 강남구 압구정동 한복판에 마이바흐 브랜드 센터를 열기로 했습니다. 드라마 속 퀸즈백화점이 강남 한복판에 솟아 있듯 말이죠.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