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안방극장 돌아온다…'법쩐' 티저 포스터 공개

  • 등록 2022-12-09 오전 8:53:37

    수정 2022-12-09 오전 8:53:37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대한민국 검찰을 통째로 사버릴거야”

배우 이선균이 ‘법쩐’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법쩐’ 측은 9일 뛰어난 화면 장악력과 남다른 포스를 고스란히 느껴지게 하는 이선균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해 기대감을 자극한다.

오는 2023년 1월 6일(금) 오후 10시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 분)의 통쾌한 복수극을 그린다. 드라마 ‘여왕의 교실’ ‘태양의 후예’로 탄탄한 필력을 선보인 김원석 작가와 영화 ‘악인전’, ‘대장 김창수’로 선 굵은 연출력을 자랑한 이원태 감독이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이선균-문채원-강유석-박훈-김홍파 등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이 더해지면서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선균은 극 중 얼굴 없는 헤지펀드 매니저로 고수익을 올리는, ‘은둔형 돈 장사꾼’ 은용 역을 맡았다. 은용은 명석한 두뇌와 빼어난 수완을 통해 이역만리 타국에서 돈의 전장을 누비던 중 ‘뜻밖의 사건’으로 인해 10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처절하고도 철저한 복수를 다짐하는 인물이다.

이와 관련 이선균의 독보적인 아우라가 고스란히 전달된 ‘티저 포스터’가 첫선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티저 포스터’ 속 이선균은 무채색 슈트 차림을 한 채 강렬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뚫어져라 응시하고 있는 상황. 별다른 표정도, 포즈도 없이 오직 눈빛만으로 캐릭터가 가진 서사를 드러내며, 프레임을 꽉 채운 웅장한 카리스마가 “역시 이선균”이라는 감탄을 절로 터지게 한다.

여기에 “대한민국 검찰을 통째로 사버릴 거야”라는 강렬한 카피가 더해지면서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는 것. 동공과 숨결까지 연기한 이선균의 결정적 한 컷이 다가올 본 방송에서는 어떻게 표현될지, ‘고마웠던 한 사람’의 존엄성을 되찾기 위한 은용의 거침없는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이날 이선균은 카메라 앞에 서자마자 은용 그 자체가 됐다. 끊임없는 감탄이 터져 나왔을 만큼, 모두를 대만족시킨 촬영이었다”고 말하며 “이선균이 깊은 애정을 갖고, 긴 시간 공을 들여 탄생시킨 ‘법쩐’ 속 은용 캐릭터 대한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은 오는 2023년 1월 6일(금) 오후 10시에 첫 방송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