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송]3일 장 마감 후 주요 종목 뉴스

  • 등록 2021-08-04 오전 7:00:00

    수정 2021-08-04 오전 7:00:00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다음은 지난 3일 장 마감 후 주요 종목 뉴스다.

SK네트웍스(001740)=민팃 사업부문을 자회사인 민팃㈜에 출자하고 그 가액 상당의 신주를 그 대가로 인수한다고 공시.

SK네트웍스(001740)=타이어픽 사업부문을 신설 예정인 카티니㈜에 출자하고 그 가액 상당의 신주를 그 대가로 인수하기로 했다고 공시.

하나투어(039130)=2분기 영업손실이 248억3600만원으로 전년 동기(404억원 손실) 대비 적자폭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공시.

아이마켓코리아(122900)=보통주 1주당 300원의 분기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공시.

동원시스템즈(014820)=연결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46억54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했다고 공시.

아이에이치큐(003560)=타법인 증권 취득을 위해 10억원 규모의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공시.

동원산업(006040)=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92억62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4% 감소했다고 공시.

한국종합기술(023350)=한국환경공단을 상대로 인천지방법원에 제기한 ‘3개월 입찰참가자격 제한처분 취소소송’에서 1심 승소 후 해당 판결이 확정됐다고 공시.

셀트리온(068270)=셀트리온헬스케어에 576억원 규모의 바이오시밀러 항체의약품 램시마IV를 제공했다고 공시.

이엔플러스(074610)=임권일 대표이사에서 ㈜오에스티에이로 최대주주가 변경됐다고 공시.

이엔플러스(074610)=안영용, 이강현 각자대표 체제에서 안영용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한다고 공시.

이오플로우(294090)=직원 박유나씨 외 9인에 보통주 3만9550주를 살 수 있는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한다고 공시.

아이엘사이언스(307180)=타법인 증권 취득을 위해 50억원 규모의 3차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공시.

에스엘바이오닉스(214310)=공시 번복으로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예고를 받았다고 공시.

와이오엠(066430)=이에스에스콤이 부산지방법원에 제기한 주식인도 소송 2심이 지난 6월 기각된 것과 관련해 대법원에 상고했다고 공시.

스튜디오산타클로스(204630)=공시 번복으로 인한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예고를 받았다고 공시.

앤씨앤(092600)=10회차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청구권 행사로 41만2228주가 신규상장된다고 공시.

△엘엔에스캐피탈=특별관계자 엘앤에스 신성장동력 글로벌 스타 투자조합이 지난달 29일부터 3일까지 총 38만2198주를 장내매도했다고 공시.

천보(278280)=종속회사 중원신소재가 한국산업은행에 진 250억원의 채무에 대해 300억원의 부동산 담보 제공을 결정했다고 공시.

클리노믹스(352770)=주식매수선택권 행사로 15만5000주가 추가 상장된다고 공시.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엠케이전자(033160)에 현저한 시황변동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조이시티(067000)=케이리츠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 제 7호가 보유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소재 수내파이낸스타워 매수 관련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공시.

시너지이노베이션(048870)=11회차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청구권 행사로 360만2173주가 신규상장된다고 공시.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