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한령’ 6년 만에…중국 OTT서 한국영화 서비스

홍상수 감독 2018년 영화 '강변호텔' 서비스
한중 정상회담 이후 '한한령 해제' 기대감 커져
  • 등록 2022-11-20 오전 9:22:03

    수정 2022-11-20 오후 9:15:31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중국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 한국 영화가 ‘한한령’(한류 제한령) 이후 6년 만에 처음 공개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소셜미디어(SNS) 위챗의 한한령(限韓令) 공지 (사진=위챗 캡처)
19일 중국 OTT 플랫폼 ‘텅쉰스핀’(騰迅視頻·텐센트 비디오)에는 홍상수 감독의 지난 2018년 작품인 ‘강변호텔’이 ‘장볜뤼관(江邊旅館)’이란 제목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정민영 한국 영화진흥위원회 중국대표처 수석대표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강변호텔이 국가광파전시총국의 허가를 거쳐 11월 초 텅쉰스핀에 공개되기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대표는 “(사드 한한령이 가동되기 시작한 이후인) 2017년 이후 제작 또는 개봉된 한국 영화가 텐센트, 유쿠, 아이치 등 중국 주요 OTT 플랫폼에 올라온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열린 한중 정상회담 이후 한한령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회담에서 민간 교류, 특히 젊은 세대 간 교류를 확대해 서로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고, 시진핑 국가주석도 한중 국민들 간 인적·문화 교류에 개방적 자세를 갖고 있다고 했다.

중국은 2017년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이 자국에 대한 전략적 위협이라고 주장하면서 한한령 보복을 가한 바 있다.

한편 중국은 한한령 이전엔 연간 한국영화 2∼3편 정도가 중국에서 개봉됐으나 한한령 이후로는 베테랑·써니·너의 결혼식 등 한국 영화를 리메이크한 중국 영화들이 주로 개봉됐다. 중국은 외국 영화에 대해 스크린 쿼터를 적용하고 있기도 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