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여자' 이채영, 단란주점 직원 '장미'였다…불륜도 들통

  • 등록 2023-03-25 오후 2:52:52

    수정 2023-03-25 오후 2:52:52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비밀의 여자’ 이채영과 이선호의 과거 서사가 밝혀졌다.

24일 방송한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비밀의 여자’에서는 서태양(이선호 분)의 누명을 벗길 수 있는 중요 인물인 ‘장미’가 주애라(이채영 분)라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서태양은 과거 단란주점에서 일하던 주애라를 지배인의 위협으로부터 구해줬다. 그는 약과 소독솜으로 주애라의 상처를 치료해준 뒤 자연스럽게 인연을 쌓아갔다.

한편 오세연(이슬아 분)은 오세린(최윤영 분)을 도와 서태양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당시 단란주점에서 근무한 ‘장미’를 찾으려 동분서주했다.

오세연은 몇 번의 시도 끝에 심부름센터 직원으로부터 자신이 찾던 ‘장미’이자 주애라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았고, 마침내 그가 있는 YJ 그룹으로 찾아갔다.

그런가 하면 주애라와 남유진(한기웅 분)은 주애라의 오피스텔로 찾아온 정현태(최재성 분)에게 불륜 사실이 들통 나자 난감해했다. 남유진은 정현태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매달렸고, 주애라는 그런 그를 한심하게 바라봤다.

정현태는 고심 끝에 남유진을 만나 주애라가 YJ 그룹 회사를 그만두는 조건으로 불륜을 눈감아주겠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주애라는 분노하며 남유진의 딸 남소이를 이용해 자신의 자리를 지키려는 또 다른 계획을 세우는 추악한 면모을 드러냈다.

차영란(김예령 분)의 부탁을 빌미로 남유진 집에 방문한 주애라는 주방에서 뜨거운 차를 가지고 오던 남유리(이민지 분)의 발을 걸어 차영란과 남소이 대신 뜨거운 차를 뒤집어썼다. YJ 그룹 가족들의 환심을 산 주애라는 정현태를 찾아가 회사를 그만두겠다는 의지를 내비쳤고, “(남유진과) 헤어졌으니 그럴 필요 없다”고 말하는 그의 말에 예상했다는 듯 비릿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비밀의 여자’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