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진 코스피, 그래도 '더 버는' 종목도 있다

글로벌 훈풍 불지만 '코스피' 실적 우려 발목
4Q 역성장에 '오를만큼 올랐다' 지적 솔솔
실적 전망치 증가하는 보험·항공 등 눈길
"12월 단기적으로 덜 오른 인터넷·게임도 담아야"
  • 등록 2022-12-06 오전 5:31:00

    수정 2022-12-06 오전 5:31:00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코스피 지수가 2400선에서 한 달 동안 횡보하는 가운데 중국의 방역완화 기대감이 커지기 시작했다. 미국 역시 ‘금리인상 속도 조절론’에 힘을 싣고 있다. 하지만 4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역성장을 보일 가능성이 점점 커지며 글로벌 훈풍을 막고 있다.

이에 증권가는 실적 전망치가 오르는 종목, 그동안 덜 올라 가격 부담이 덜한 종목으로 연말 랠리를 준비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경기침체에 역성장 전망…‘비싸진’ 코스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5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01포인트(0.62%) 내린 2419.32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8일(종가 2399.04) 이후 약 한 달간 2400선을 지키며 꾸준히 2500선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이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2월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수 있다”고 발언하면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마저 ‘제로코로나’에서 한 발 물러섰다. 이에 지난 9월 30일 연저점(2134.77) 대비 지수는 13.33% 상승한 모습이다.

하지만 ‘가격 부담’이 발목을 잡는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4분기 코스피 영업이익 전망치는 29조5218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0% 줄어든 수치다. 고환율과 소비심리 침체 속에 기업들의 벌이가 전만 못해진 상황이란 얘기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2400선은 주가수익비율(PER) 11배를 웃돌아 추가 반등 폭은 제한적이며 오히려 하락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가격 부담’에서 제외될 수 있는, 실적 상승세가 나타나는 종목에 주목하라고 조언한다. 특히 4분기 실적 전망치가 최근 한 달 사이 19%나 증가한 보험업종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실제 보험업종 대장주인 삼성생명(032830)의 경우,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한 달 사이 3249억원에서 6688억원으로 105.85% 늘었고 같은 기간 지배주주순이익 역시 4468억원에서 6072억원으로 35.90% 증가했다. 실적 전망치가 상향할 뿐만 아니라 보험주는 고배당업종으로 꼽히는 만큼 연말 매수세가 몰릴 가능성이 크다는 평이다. 이 외에도 상사와 자본재, 에너지, 기계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오르고 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보험·상사·자본재…비행 시동 항공株도 주목

개별 종목으로 보면 진에어(272450)의 4분기 전망치가 영업손실 6억원에서 영업이익 25억원으로 돌아서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외에도 아시아나항공(020560)(770억→1660억원)과 제주항공(089590)(-188억→5억) 대한항공(003490)(6490억→7232억원)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고공행진하던 원·달러 환율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항공사들은 항공기 리스부채와 연료비를 외화로 결제하다보니 환율이 오를 때마다 실적에 치명타를 맞는다. 게다가 국제선 여객 역시 지난 10월 252만2903명에서 11월 308만113명으로 22.1% 증가하며 가파른 오름세를 타고 있다.

그동안 침체했던 펄어비스(263750)녹십자(006280)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도 한 달전 보다 516.5%, 61.9%씩 오르고 있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덜 올라’ 가격 부담이 적은 종목도 눈여겨볼 만 하다. 4분기 증시의 반등 국면에서 철강과 가전, 화학, 기계업종이 강세를 보인 대신 소외된 종목들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실제 10월 이후 코스피가 12.24% 오르는 가운데 KRX300 소재지수는 23.76% 올랐고 KRX철강은 20.05% 오르며 평균보다 더 가파른 오름세를 보인 바 있다. KRX300 소재는 LG화학(051910), POSCO홀딩스(005490), 한화솔루션(009830) 에코프로(086520) 등을 담고 있고 KRX철강은 POSCO홀딩스(005490), 현대제철(004020) KG스틸(016380) 등을 담고 있다.

반면 KRX 미디어&엔터테인먼트지수나 KRX헬스케어지수의 상승세는 4.11%, 4.01% 상승에에승상 머물렀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가 부진한 종목은 이유가 있다”라면서도 “12월만 짧게 보면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업종들에서 좀 더 기회가 나타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인터넷과 게임, 조선, 미디어, 디스플레이, 건강관리 등에 단기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