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피아코스, 그리스 새 역사 썼다... 피오렌티나 꺾고 UECL 우승

올림피아코스, UECL 결승서 연장 접전 끝에 피오렌티나 1-0 제압
그리스 구단 최초로 유럽 클럽대항전 우승
연장 후반 11분 엘 카비 결승 골
  • 등록 2024-05-30 오전 9:29:33

    수정 2024-05-30 오전 9:29:33

올림피아코스가 피오렌티나를 꺾고 UECL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AFPBB NEWS
기뻐하는 올림피아코스 선수단과 코치진. 사진=AFPBB NEWS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올림피아코스가 그리스 소속팀으로는 처음 유럽 클럽대항전 정상에 올랐다.

올림피아코스는 30일(한국시간) 그리스 아테네의 AEK 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피오렌티나(이탈리아)를 1-0으로 꺾고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UECL은 UEFA 주관 클럽대항전으로 챔피언스리그(UCL), 유로파리그(UEL) 다음의 권위를 지닌다. 2021~22시즌 첫선을 보인 뒤 AS로마(이탈리아)가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 시즌에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우승했다.

그리스 명문 올림피아코스는 유럽 클럽대항전에서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기세를 몰아 정상 등극까지 일궈내며 그리스 구단 최초의 유럽 클럽대항전 우승의 역사를 썼다. 지난 시즌까지 황인범(즈베즈다)이 뛰었던 팀이기도 하다. 반면 2년 연속 결승에 오른 피오렌티나는 이번에도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올림피아코스와 피오렌티나의 균형은 좀처럼 쉽게 깨지지 않았다. 전후반 90분으로는 부족해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쉽게 승부의 추는 기울지 않았다.

엘 카비(올림피아코스)가 결승 골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AFPBB NEWS
그러던 연장 후반 11분 올림피아코스가 포효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아유브 엘 카비가 몸을 날린 헤더로 마무리하며 천금 같은 결승 골을 터뜨렸다. 엘 카비는 유니폼 상의를 벗으며 내달렸고 피오렌티나 선수들은 그대로 드러누우며 희비가 엇갈렸다. 엘 카비는 이날 결승 골을 포함해 11골을 터뜨리며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