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아내 목 졸라 살해하고 "억울하다"던 의사[그해 오늘]

2011년 만삭 의사 부인 사망 사건
시험 떨어진 후 게임하다 다툰 뒤 범행
“단순 사고였다”며 혐의 전면 부인
파기환송심 거친 끝에 징역 20년 확정
  • 등록 2023-09-15 오전 12:01:11

    수정 2023-09-15 오전 12:01:11

[이데일리 이준혁 기자] 2011년 9월 15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2부는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의사 백모(당시 31세)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아내 박모(당시 29세)씨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였다. 당시 박씨는 출산을 한 달가량 앞두고 있었다.

만삭의 아내를 목 졸라 살해한 의사 백모(당시 31세)씨가 2011년 3월 1일 현장검증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씨는 전문의 자격시험을 준비하는 수련의로, 최근 시험을 망쳐 심한 부담과 압박을 받는 상태였다. 게임광이었던 그는 범행 당일에도 장기간 게임으로 스트레스를 풀다 이를 문제로 아내와 다투고는 살인을 저질렀다.

백씨는 시신을 욕조에 유기한 뒤 아내가 화장실에서 미끄러져 숨졌다며 경찰에 직접 신고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백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사고사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기각됐다.

경찰은 박씨가 손으로 목이 눌려 숨졌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견서를 토대로 백씨의 혐의 입증에 주력했다. 특히 시신의 목과 머리 등에서 발견된 외상과 침실에서 혈흔이 발견된 점 등을 들어 백씨가 부부싸움 끝에 아내를 살해했을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이후 구속된 백씨는 영장실질검사 및 현장검증에서 임산부가 쓰러지면 목이 눌릴 수 있고 제3자에 의한 타살 가능성이 있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재판에서도 아내 시신에 손과 손톱자국이 없다는 점을 결백의 이유로 들었다.

백씨 변호인은 “부인의 몸에서 목 졸린 흔적이 없으며, 둘 사이에 다툼이 있었다는 증거도 없다”며 “둘은 원만한 부부관계였다. 살인할 이유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검찰은 “자신을 가장 사랑한 하나 밖에 없는 아내를 살해하고 태중의 아이까지 죽게 해 중형이 선고돼야 마땅하다”며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그러나 백씨 측은 “유죄가 인정된다면 차라리 사형을 선고해달라”며 여전히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증인대에 오른 박씨의 어머니는 백씨를 향해 “양심과 하늘을 속이려 하지마라. 슬퍼하는 모습이라도 보여줬으면 좋겠다. 뻔뻔하지 않냐”며 눈물을 흘렸다. 반면 이날 “부인을 죽이지 않았다. 폭력이라고 할 만할 어떤 신체적 접촉도 없었다”고 진술한 백씨는 공판 내내 무덤덤한 표정을 지었다.

만삭의 아내를 목 졸라 살해한 의사 백모(당시 31세)씨가 2011년 3월 1일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도화면 캡처)
결국 백씨는 “피고인은 자신의 범행을 뉘우치거나 반성하지 않고 사건현장을 서둘러 떠나 알리바이를 만들려고 하고, 자신에게 걸려온 전화를 의도적으로 피한 점 등을 고려해 중형이 불가피하다”는 1심 재판부 판결에 따라 그해 오늘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법정에서 얼마 전까지 아내였던 피해자에 대한 애도를 보기 힘들고 오로지 자신에 대한 방어에만 몰두하고 합리성이 결여된 변명만으로만 일관한 채 범행을 부인했다”고 지적했다.

재판이 끝난 뒤 박씨의 아버지는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형량이 적게 나와 불만스럽다”며 “어떤 판결이 나오더라도 딸과 사위, 손자를 모두 잃어 저한테는 아무것도 없다”고 좌절했다.

백씨 측은 즉시 항소했고, 항소심도 징역 20년을 유지했다. 이후 백씨에 대한 처벌은 파기환송심까지 거친 끝에 범행 2년 3개월여 만인 2013년 4월 26일 대법원 판결에 따라 징역 20년으로 확정됐다.

대법원은 “박씨가 욕실에서 실신 등으로 이상자세에 의해 질식사했다고 볼 수 없다”면서 “백씨의 당일 행적이나 태도가 의심스러운 점, 제3자 침입 가능성이 낮은 점, 우발적·충동적 살해 동기가 인정되는 점 등을 종합하면 백씨가 박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사실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판결 직후 박씨의 아버지는 “진실을 규명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면서 “지난번 대법원에서 파기환송한 이후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지만 진실이 밝혀진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