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원은 적게 횟수는 자주… 호텔업계 귀한 손님 된 '스몰 미팅'

기업체·단체 등 '보복행사' 열풍
호텔·유니크베뉴 등 앤데믹 특수
올 하반기부터 회의실 예약 급증
스위트룸 개조해 회의실로 활용
소회의실 1~2주 통째 빌리기도
정부·지자체 스몰미팅 지원 마련
  • 등록 2022-12-08 오전 12:00:01

    수정 2022-12-08 오전 10:54:45

호텔과 이색 회의명소인 유니크베뉴, 전국 컨벤션센터 등 시설이 기업체와 기관·단체 보복행사 열풍으로 ‘앤데믹 특수’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유니크베뉴인 서울 한국의집. (사진=한국관광공사)
[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경기도 양평 현대 블룸비스타 호텔은 올 3분기 회의장 매출이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급증했다. 40여 개 회의장은 이미 내년 1월까지 예약이 마감됐다. 숙박을 포함한 행사가 늘면서 평일 객실 예약률도 동반 상승했다. 최홍수 현대 블룸비스타 호텔 마케팅전략팀 과장은 “올 하반기부터 기업과 기관·단체에서 행사 예약이 물밀듯이 들어오면서 테트리스 게임하듯 빈 장소와 일정을 찾아 배정하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2년 넘게 휴업에 들어갔다 올 10월 재개장한 제주썬 호텔도 회의장 예약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오픈하자마자 코로나19 사태가 터져 제대로 가동조차 못했던 수용인원 200명 규모 회의장은 이번 달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행사들로 일정표가 빽빽이 채워졌다. 신동일 제주썬 호텔 팀장은 “별다른 홍보를 하지 않았는데도 대만, 싱가포르, 필리핀 등 해외에서까지 예약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전보다 참가인원을 줄인 100명 미만의 ‘스몰 미팅(Small Meeting)’이 늘면서 이색 회의명소인 ‘유니크베뉴(Unique Venue)’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경기도 유니크베뉴인 고양 현대 모터스튜디오 전경. (사진=고양컨벤션뷰로)
주요 호텔 중소 회의실 예약률 급증

호텔·리조트, 컨벤션센터 등 시설이 ‘앤데믹 특수’를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장기간 단체행사를 열지 못한 기업체와 기관·단체의 보복행사 열풍 덕분이다. 중소 규모 행사 개최가 가능한 유니크베뉴(이색 회의명소), 대형 기업행사와 국제회의가 줄어 시설을 놀리던 도심 특급호텔은 예약이 예전 수준을 뛰어넘으면서 특수를 누리고 있다. 코엑스, 벡스코 등 주요 전시컨벤션센터도 소규모 회의 비중이 코로나19 이전보다 20~30% 높아졌다. 박금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 매니저는 “올 4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점차 늘기 시작한 행사 예약이 하반기 들어서면서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는 앤데믹 특수는 소규모 행사인 ‘스몰 미팅(Small Meeting)’이 이끌고 있다. 마이스 업계에선 통상 참가인원이 100명 미만인 기업회의나 콘퍼런스, 세미나 등 컨벤션 행사를 스몰 미팅으로 간주한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_ 클럽 프레지덴셜 스위트
업계에 따르면 종전 수백 명 단위 대형 행사는 100명 미만으로 소형화된 반면 행사 숫자는 늘어나는 양상을 띠고 있다. 아예 회의실을 1~2주 동안 통째로 빌려 20~30명 단위 소규모 회의를 여는 경우도 흔한 일이 됐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김원석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지배인은 “최근 한 대기업에선 400~500명씩 초청해 한 번에 열던 행사를 4~5번에 나눠 열었다”며 “참가인원 100명 안팎의 소규모 행사가 늘면서 최대 500명 수용이 가능한 그랜드볼룸도 분할해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몰 미팅 수요에 맞춰 소규모 회의시설을 늘리는 곳도 늘고 있다. 용산 서울드래곤시티는 지난 9월 수용인원 80~120명 규모의 소규모 연회장 ‘랑데부’를 오픈했다. 소피텔 앰배서더, 그랜드 하얏트, 포시즌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와 파르나스 등 서울 도심 특급호텔은 스위트룸을 스몰 미팅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문숙림 서울드래곤시티 세일즈마케팅 부장은 “예약이 마감된 이후에도 계속 문의가 들어와 인근 용산역 미팅룸을 연결해주고 있다”며 “호텔에 중소 규모 회의실을 추가로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스몰 미팅 증가에 맞춰 10명 내외 소규모 행사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서울 잠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의 스위트룸 오페라 가르니에(Opera Garnier). (사진=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경기도, 국내 최초 ‘스몰 미팅’ 지원

스몰 미팅이 앤데믹 마이스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대형 행사에 맞춰졌던 정부·지자체의 지원제도와 정책도 바뀌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8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스몰 미팅 지원제도를 도입했다. 파주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등 지역 유니크베뉴와 얼라이언스 회원사 시설에서 열리는 참가인원 100명 미만 행사에 최대 300만 원을 지원하는 경기도는 경기관광공사에 스몰 미팅 전용 헬프데스크도 신설했다. 지난 10월엔 스몰 미팅을 통한 대형 국제행사 유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화성 롤링힐스 호텔에서 20명 안팎 학회·협회 임원을 초청하는 ‘찾아가는 런치박스’ 행사를 열기도 했다.

서울 용산 서울드래곤시티는 지난 9월 수용인원 80~120명 규모의 소규모 연회장 ‘랑데부’를 오픈했다. (사진=서울드래곤시티)
강동한 경기관광공사 해외마이스사업팀장은 “스몰 미팅 지원은 도내 시·군의 마이스 산업을 활성화하는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략적으로 작지만 큰 가치 창출이 가능한 사교(Social), 국방(Military), 교육(Education), 지역(Region), 동호회(Fraternal) 등 스머프(SMERF) 행사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도 국제회의, 학술대회 등 컨벤션 행사의 소형화 추세에 맞춘 스몰 미팅 지원제도 마련에 착수했다. 스몰 미팅 시장 활성화를 위해 소규모 시설인 유니크베뉴 지정도 올해 39곳에서 내년엔 50곳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권종술 한국관광공사 마이스실장은 “100명 미만 스몰 미팅의 가파른 증가세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나타나는 앤데믹 마이스 시장의 특징 중 하나”라며 “시행령 개정을 통해 내년부터 외국인 50 포함 100명 이하의 소규모 행사에 대해서도 유치활동과 개최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