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 메이저 제약사 최고 성장세, 휴온스 비결[류성의 제약국부론]

송수영 휴온스글로벌 및 휴온스 대표 인터뷰
지난 5년간 메이저 제약사 최고 연평균 성장률 15% 달성
휴온스글로벌, 작년 매출 6644억, 영업이익 865억 기록
송대표 “올해도 두자리 성장,1조 돌파 얼마남지 않아”
"스피드 경영이 불확실성 시대 휴온스의 최대 저력"
  • 등록 2023-05-29 오전 10:29:04

    수정 2023-05-30 오전 8:45:22

이 기사는 2023년5월25일 10시29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페이지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2023년05월25일 10시29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류성 바이오플랫폼센터장] 휴온스그룹은 대형 제약사 가운데 성장성이 가장 돋보이는 회사로 정평이 나면서 업계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고 있는 제약사로 손꼽힌다. 실제 지난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이 무려 15%를 넘어서면서 그 비결에 관심이 쏠린다.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084110)은 지난해 매출 6644억원, 영업이익 86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늦어도 2025년 이내 매출 1조원을 돌파, 1조클럽에 가입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휴온스그룹이 이 성장세를 지속 유지한다면 앞서 1조클럽에 가입해 있는 기존 전통의 메이저 제약사들을 조만간 잇달아 제치면서 K바이오 최선두 그룹으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올해도 기존 연평균 성장률 이상의 매출증가가 예상되고 있어 1조클럽 가입 목표는 별다른 이변이 없는 한 무난하게 일정대로 달성할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제 휴온스(243070)는 양적 성장을 뛰어넘어 질적 성장을 해야하는 단계에 도달했다. 지속적으로 고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그룹내 확장된 사업영역을 재정돈하고 경영시스템 측면을 대대적으로 개선, 내실경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송수영 휴온스글로벌 및 휴온스 대표는 24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기존 직원들의 개인기에 상당부분 의존해오던 기업문화에서 벗어나 시스템으로 돌아가게 하는 조직개편에 회사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회사 덩치가 커지면서 기존 일하는 방식으로는 지금같은 고성장세를 유지할수 없다는 절박감에서 나온 경영혁신이다.

송대표는 휴온스그룹이 장기간 초고속 성장세를 유지할수 있었던 비결로 ‘스피드 경영’을 첫손에 꼽았다. 그는 “새로운 시각, 유연한 사고, 빠른 결정, 능동적 대처 능력을 기반으로 한 스피드 경영이 휴온스가 갖추고 있는 가장 큰 저력이다”면서 “스피드경영은 갈수록 예측 불가능해지는 미래 경영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큰 효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출신인 송대표는 세계적 컨설팅회사인 딜로이트컨설팅 일본 대표를 10여년 맡은 경험이 있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다음은 송대표와 나눈 주요 일문일답이다.

△휴온스글로벌 및 휴온스 대표이사로 취임한지 벌써 1년이 흘렀다. 경영자로서 그간 가장 보람있는 성과를 꼽는다면.

대미 수출 증가를 꼽을 수 있다. 리도카인 국소마취제 등 미국 FDA(식품의약국) ANDA(의약품 품목허가)를 승인받은 4개 품목의 대미 수출이 2분기 연속 57억원을 달성하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대미 리도카인 제품 매출은 123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매출은 더블 스코어를 예상한다. 미국 시장의 매출 증가를 통해 전체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확신한다. 국내 제약사가 제네릭 제품을 미국에 등록, 활발한 판매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는 사실이 고무적이다.

△올해 휴온스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영현안은.

휴온스글로벌은 전 그룹사가 경영 체제 시스템 개편과 혁신, 개혁을 총괄하고, 휴온스그룹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구성원들이 그룹과 회사에 대한 로열티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있다. 특히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문제점을 파악, 해결하면서 개개인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시스템과 조직을 재정비하고, 구조적 고도화와 경영혁신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올해는 휴온스그룹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터닝 포인트의 해가 될 것이다. 휴온스그룹은 앞으로 시스템이 강한 회사, 조직이 강한 회사로 거듭나게 될 것이며, 안정적인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하겠다.

송수영 휴온스글로벌 및 휴온스 대표. 사진=김태형 기자


△매출 1조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휴온스그룹은 현재 1조원 매출을 달성하는 기틀을 마련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그룹 재편을 통한 합병 작업과 계열사 간 합병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매출 상승을 견인하고자 주력했고, 그 결과를 마주하고 있다. 1조 매출 달성의 해를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는 없지만 그리 멀지 않았다고 확신한다. 특히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미국법인 휴온스USA와 일본법인 휴온스JAPAN을 통한 활발한 비즈니스 협력과 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하고자 한다.

△휴온스는 메이저 제약사 가운데 성장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평가를 받는다.

휴온스그룹은 그간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고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휴온스글로벌의 최근 5년(2018년~2022년) 간 연평균 성장률은 15%를 기록했다. 그룹 성장의 바탕은 주요 사업부문별 고른 성장에 있다. 휴온스, 휴메딕스 등 상장 자회사의 지속 성장은 물론 휴온스바이오파마 등 비상장 자회사의 실적 호조가 이어지는 점 역시 그룹 지속 성장을 이끌고 있다. 그룹 내 확장된 사업 영역을 정돈하고 경영 시스템 측면을 정비해 내실경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건강기능식품 사업회사 2곳(휴온스네이처, 휴온스내츄럴)을 합병해 ‘휴온스푸디언스’를 출범했다. 여기에 의료 관련 기기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회사(휴온스메디케어, 휴온스메디컬)를 합병, ‘휴온스메디텍’을 탄생시켰다.

△휴온스 그룹이 가지고 있는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은 뭔가.

휴온스는 타 제약사 대비 비급여 의약품을 다양하게 구성하고 있다. 일반적인 전문치료제 분야의 경우 제품력과 마케팅력에 있어 큰 투자와 오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진입이 용이한 비급여 의약품 쪽으로 타사 대비 조기 진출해 ‘웰빙 의약품’이라는 용어를 처음 시장에 소개한 바 있다. 고함량 비타민C 주사제를 주축으로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어 안정적인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정형외과 영역에서도 강점을 가지고 있다. 관절염 치료제인 HA성분의 제품군을 비롯해 최근 DNA 주사로 각광받고 있는 PDRN성분의 주사제 및 각종 통증 치료제등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어 정형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재활의학과 영역에서 강세다.

△기대되는 대표적인 신약 파이프라인은.

현재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파이프라인은 심장질환치료제, 간질환치료제다. 두 질환 모두 유병 인구는 증가하고 있지만 뚜렷한 치료제가 없다. 혁신신약(First in class)으로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연구 중인 신약후보물질들 중에 매우 긍정적인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는 2개 파이프라인이 있다. 먼저 HUC1-394(안구건조증 치료 점안제)는 비임상시험 및 제제연구 완료 단계로 올해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할 예정이다. 또 HUC1-288(심부전치료제)는 비임상효력시험 완료 단계여서 기대가 크다.

□송수영 대표는…

△63년 서울생 △삼성전자(1989~1997) △SAP재팬 컨설팅본부장(1999~2005) △PwC컨설팅재팬 수석부사장(2007~2009) △일본 딜로이트컨설팅 대표이사(2009~2019) △한국 딜로이트컨설팅 대표이사(2019~2021) △휴온스글로벌, 휴온스 대표이사(2022년~ 현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