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중국 법인, 텐센트와 합작법인 전환

삼성화재 중국법인, 27년간 독자사업 운영해와
"외국계 보험사 한계 극복하고 의미있는 성장 위함"
  • 등록 2022-08-12 오후 6:09:08

    수정 2022-08-12 오후 6:09:08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삼성화재 중국 법인이 중국 현지 인터넷 기업 텐센트 등과 지분을 공유하는 합작 법인으로 전환한다. 중국 현지에서 외국계 보험사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삼성화재는 12일 “삼성화재 중국 현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주주변경과 증자 신청 건에 대한 승인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번 주주변경과 증자 승인을 통해 삼성화재 중국법인은 합작법인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이후 공상등기 등과 같은 합작사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된다. 완료된 합작법인의 지분율은 삼성화재 37%, 텐센트 32%,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맘바트투자발전 11.5%, 궈하이투자발전 4%, 보위펀드 4%이 된다.

삼성화재는 1995년 중국 손해보험시장에 진출한 후 2005년 해외 보험사로는 최초로 단독법인을 설립해 27년간 독자적으로 사업을 운영해왔다.

삼성화재 중국법인도 안정적인 경영상황을 유지해왔으나 외국계 보험사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의미있는 성장을 위해 합작법인 전환을 추진했다.

향후 삼성화재는 합작법인을 통해 기존 한국계 기업보험 중심의 사업 기반을 바탕으로 합작사의 플랫폼을 활용해 중국 온라인 개인보험시장으로의 진출 및 신사업 발굴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앞으로 구체적인 사업운영안을 수립해 법인설립 완료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중국 온라인 개인보험시장에서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