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이겨야죠!"…월드컵 '첫 거리응원' 광화문은 설렘 '가득'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광화문 거리응원'
붉은악마 머리띠에 빨간 티셔츠 물결로 가득
인근 맥주집 만석…노점상·상인들도 '방긋'
  • 등록 2022-11-24 오후 10:03:42

    수정 2022-11-24 오후 11:40:30

[이데일리 조민정 권효중 기자] “오 대한민국, 승리의 함성~”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을 앞두고 거리응원이 열리는 광화문 광장은 삼삼오오 모인 시민들의 설렘으로 가득 찼다. 넓고 넓은 광장은 LED 머리띠를 쓰고 빨간 티셔츠를 입은 붉은악마들이 물결을 이뤘다.

24일 오후 9시쯤 월드컵 거리응원이 열리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 붉은악마 머리띠를 쓴 시민들이 모여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경기 전부터 ‘기대감’ 가득…붉은악마 물결

24일 오후 9시 30분쯤 광화문 광장은 3개 전광판으로 나뉘어 응원 준비가 이뤄졌다. 일찌감치 응원을 나온 사람들은 전광판 바로 앞과 본무대 근처에 자리를 잡았고 뒤늦게 광장을 찾은 이들은 무대 근처 의자와 쉼터 등에 앉아 경기를 기다렸다. 돗자리를 깔고 소주와 족발, 컵라면 등을 먹으며 경기를 기다리는 모습도 보였다.

오후 10시 경기를 앞두고 한 시간 전부터 응원 열기는 뜨거웠다. 트랜스픽션 등이 월드컵 응원가를 부르며 밴드 공연을 펼쳤고 사람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 “오오오~ 승리를 위하여”라며 응원가를 따라부르고 “대한민국”을 외치며 함성을 지르기도 했다. 붉은악마 머리띠는 물론, 핫팩과 방석 등 야외 응원에 필요한 물품을 판매하고 있는 상인들도 눈에 띄었다.

아버지와 처음으로 월드컵 거리응원을 나왔다는 김모(11)군은 “조금 더 일찍 올걸”하며 연신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오후 9시가 되기 전에 광장에 도착했지만 전광판 앞 명당은 모두 가득 찬 상태라 이후에 도착한 이들은 통제됐기 때문이다. 김군은 “앞에 사람들이 많아서 들어가고 싶은데 못 들어가고 그냥 여기 의자에서 보기로 했다”고 쥐포를 뜯으며 말했다.

수능이 끝나고 고등학교 친구들과 기분을 내러 거리응원에 나온 정모(18) 군은 “대한민국이 이겼으면 좋겠다”고 기대에 찬 표정을 지었다. 정군은 “월드컵처럼 모든 국민이 나와서 함께 응원하는 이 분위기가 너무 좋다”며 “친구들과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했다.

광화문 인근에서 응원 도구를 파는 상인 A씨는 “안에 들어가면 사람이 많고 더 비싸다, 7시부터 나와서 이곳에 자리를 잡았다”며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이 와서 이른 시간부터 장사가 잘 됐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9시 30분쯤 월드컵 거리응원이 열리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인근 맥주집이 만석이다.(사진=권효중 기자)
광장 인근 맥주집도 ‘만석’…응원 준비 끝

광화문 광장 옆 세종문화회관 뒤편에도 월드컵을 준비하는 이들이 눈에 띄었다. 골목에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이름, 마크 등이 적힌 머플러와 유니폼 등을 전문적으로 파는 매장도 생겨났고, 줄을 서서 구경하는 이들도 있었다. 또 인근 편의점에서는 간단한 간식과 먹을거리를 팔기 위해 매대를 설치해놓고 호떡, 꼬치 같은 길거리 음식을 판매하기 위한 포장마차들도 불을 환하게 켜둔 채였다. 호떡 노점에서 만난 60대 구모씨는 “사람들이 많이 오고 외국인들도 많이 왔다”며 바쁘게 호떡을 부쳤다.

광화문 인근의 청계천, 무교동 등 일대 호프집들도 전부 ‘만석’이었다. 테라스 자리에 비닐 커버를 설치해서 바깥까지 앉을 수 있게 해놨지만, 이미 예약을 받아 놓아 발길을 돌리는 이들도 있었다. 한 호프집에서는 경기가 시작하기 30분 전인 오후 9시 30분부터 예약 손님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호프집 직원 B씨는 “이미 예약 손님만으로도 만석이라서 기다리더라도 자리가 나올지 잘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여자친구와 함께 가게를 찾았다가 발걸음을 돌린 직장인 심모(31)씨는 “생각했던 것보다 경쟁이 치열하다”며 웃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