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거래소, 위믹스 상폐 결정…위메이드 “가처분신청 준비”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서 상장폐지
다음달 8일 오후 3시 이후 거래 불가
출금 종료일은 거래소마다 달라
위메이드, 가처분신청 준비중
위믹스 가격 70% 폭락
  • 등록 2022-11-24 오후 8:41:02

    수정 2022-11-24 오후 8:51:07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블록체인 게임(P2E) 대표주자 위메이드의 자체 발행 코인 ‘위믹스’가 국내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에서 상장폐지(거래지원 종료)된다. 위메이드는 각 거래소별로 거래지원 종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24일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은 각각 홈페이지를 통해 “위믹스는 디지털자산 거래소 협의체(DAXA)에 의해 거래지원 종료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4개 거래소는 다음달 8일 오후 3시에 위믹스에 대한 거래지원을 종료할 예정이다. 코인 출금까지 불가능해지는 ‘출금 종료’일은 거래소 마다 다르다. 업비트는 오는 1월 7일, 빗썸은 오는 1월 5일, 코인원은 다음달 22일, 코빗은 다음달 31일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DAXA는 지난달 27일 ‘깜깜이 유통량 공시’를 사유로 위믹스를 유의종목으로 지정했다. 위메이드가 거래소에 제출한 유통량 계획서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2.45억개 코인이 유통돼야 하는데, 실제 유통량은 3.18억개로 7000만 개 이상의 차이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거래소들은 이를 “위믹스의 중대한 유통량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위믹스 측이 DAXA 회원사에 제출한 유통 계획 대비 초과된 유통량은 유의 종목 지정 당시를 기준으로 상당한 양의 과다 유통이고, 그 초과의 정도가 중대하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투자자에게 미흡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점도 문제 삼았다. 미디엄, DART 공시 등을 통해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점, DAXA의 거래지원 종료 여부 등에 관한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수차례 언론보도 등을 통해 발표해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초래한 점을 지적했다.

거래지원 종료 여부에 관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제공했다는 부분은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여러차례 “위메이드 상폐 가능성이 없다”고 단언한 것을 말한다. 장 대표는 지난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위믹스는 지난해와 올해 한국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코인이고, 코인 보유자(홀더)도 굉장히 많기 때문에 그런 일(상장폐지)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거래소들은 위메이드가 유의지정 기간 동안 제출한 소명 자료에 오류가 있었다는 점도 상폐 사유로 들었다. “소명 기간 동안 제출된 자료에 각종 오류가 발견되었으며, 유통량 관련 등 중요한 정보에 관해 제출 이후 여러 차례 정정 또는 수정이 발생하는 등 프로젝트 내부의 중요 정보 파악 및 관리 능력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어려운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했다”고 했다.

위메이드 관계자에 따르면 회사는 DAXA 상장폐지 결정에 거래소별로 가처분 신청을 내기 위해 내부적으로 준비중이다. 과거 사례를 보면 가처분 신청이 인용될 가능성은 낮다. 지난해 8월 피카프로젝트가 업비트 거래소 상장폐지 걸정에 불복해 거래 지원 종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됐다.

위믹스 가격은 상장폐지 결정 이후 700원까지 추락했다. 이는 이날 오후 7시 가격 2300원에서 70% 가까이 폭락한 것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