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해임안' 野 단독 처리 수순…與 "참담하다" 전원 퇴장

29일 국회 본회의
송언석 "헌정사에 씻을 수 없는 오점" 비판
與, 표결 시작 전 전원 퇴장…규탄 시위 시작
  • 등록 2022-09-29 오후 6:53:42

    수정 2022-09-29 오후 6:53:42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국민의힘 의원 전원은 29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단독 처리 수순에 반발해 전원 퇴장했다.

29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 건의안 상정에 항의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앞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6시 국회 본회의장에서 “해임건의안이 표결에 들어간다면 우리 국민의힘 의원은 전원 퇴장할 것”이라며 “헌법과 국회법을 악용해 스스로 무너지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송 부대표의 발언을 마치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원 본회의장을 빠져나왔다.

송 부대표는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앞에 계신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이 국회를 붕괴시키는 것을 지켜보는 제 심정은 참담하다는 표현으로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오늘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강행하는 것은 법과 관례를 모두 더럽히는 것이다. 헌정사에 씻을 수 없는 오점”이라고 비판했다.

해임건의안 상정 키를 쥐고 있는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선 “협치 파괴 의회 폭거의 공범이 되시겠냐”며 “연설 직후 정회를 한 것은 협치를 위한 것이 아닌 의회폭거를 자행할 명분 쌓기라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송 부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를 열거하며 “문 전 대통령이 중국에서 10끼 중 8끼 혼밥할 때 뭐했냐”, “중국 갔을 때 기자들이 폭행당했을 때 뭘했냐”, “일본과의 관계에서 죽창가 부르면서 한일관계를 파탄내고 한미일 공조체제 무너뜨린게 누구냐”고 목소리 높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소리지르며 강하게 항의했다.

송 부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말한 내용을 언급했다. 그는 “정치인은 주권자의 대리인이고, 국민이 맡긴 권력은 오직 국민만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며 “국민이 맡긴 권력을 정쟁과 정권 초치기에 이용하지 마시고 오직 국민만을 위해 사용하라”고 호소했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에 앞서 회의장 앞에서 ‘중립의무 위반 강력히 규탄한다’, ‘해임건의안 즉각 철회하라’, ‘민생외면 정쟁유도 민주당은 각성하라’ 등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 퇴장한 후 국회 로텐더 홀에서 규탄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