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먹고 버텨, 14kg 빠졌다"…미국 산속에서 실종된 남성 구조

실종 10일 만 드론으로 위치 파악
  • 등록 2024-06-24 오후 10:36:16

    수정 2024-06-24 오후 10:36:16

[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미국에서 10일 전 홀로 등산을 나섰다가 실종된 30대 남성이 드론 장비로 발견돼 구조됐다.

산속에서 실종된 지 10일 만에 구조된 루카스 매클래시(사진=ABC News 캡처)
23일(현지시간) ABC News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방국 구조대는 지난 20일 샌프란시스코 남쪽에 있는 빅베이슨 레드우즈 주립공원의 산속에서 실종 신고된 남성 루카스 매클리시(34)를 찾아내 구조했다.

앞서 산속에서 구조 요청하는 남성의 목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여러 차례 소방에 접수됐지만 매클리시의 위치를 찾을 수 없었고, 마침내 열흘째 산타크루즈 카운티 보안관실에서 띄운 드론으로 그를 찾아냈다.

매클리시는 지난 11일 레드우즈 주립공원에 있는 화강암벽을 보기 위해 홀로 등산에 나섰다.

그는 3시간 정도면 충분히 다녀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가벼운 옷차림으로 나섰으며 등산화와 손전등, 접이식 가위 외엔 아무것도 챙기지 않았다.

하지만 2020년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등산로와 주요 지형물이 불에 탔고 매클리시는 얼마 안 가 길을 잃었다.

그는 “다른 산속 지형과는 완전히 달라 보였다”며 “화재가 발생해 전소되면 사막으로 변하고 방향을 찾을 수 없게 된다는 걸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매클리시는 젖은 나뭇잎 위에서 잠을 자고, 폭포수와 계곡물을 마시고 산딸기를 따 먹으며 큰 두려움을 느끼지 않고 당시 상황들을 버텼지만, 조난 후 닷새째가 지나 저체온증이 심해지고 바위에서 미끄러지는 바람에 상처를 입는 등 생존의 어려움이 커지자 심각성을 느꼈다.

이후 조난당한 지 8일째부터 그는 소리를 질러 도움을 요청했고, 마침내 열흘째 하늘에 떠 있는 드론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는 이후 무사히 가족들과 재회했다.

당시 매클리시를 발견한 드론은 지난 16일 그가 연락이 되지 않자 실종을 의심한 가족들이 경찰에 연락해 지역 보안관실에서 띄운 드론인 것으로 전해졌다.

매클리시는 “이게 신기루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산속에 있던 열흘간 물 다이어트를 해 10일 만에 30파운드(13.6㎏)가 빠졌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