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MY플레이스 리뷰, ‘로컬 콘텐츠’ 되다 …리뷰어 1천만 명 돌파

SNS처럼 리뷰 확인
새로운 장소를 발견하는 ‘MY플레이스’
사용자가 리뷰 콘텐츠 창작자로 거듭나
리뷰의 재미, 책임감 있는 리뷰문화 노력
작년 도입된 키워드 리뷰 1억 건 돌파
  • 등록 2022-08-10 오후 3:06:45

    수정 2022-08-10 오후 3:06:4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MY플레이스 피드와 프로필의 모습
네이버 MY플레이스


네이버에서 새로운 장소를 발견할 수 있는 ‘MY플레이스’. 맛집 등을 평가하는 리뷰어가 1천만 명을 넘어서면서 의미 있는 로컬 콘텐츠가 되고 있다.

네이버 MY플레이스는 장소리뷰를 핵심 콘텐츠로 하는 로컬정보 플랫폼이다. 내가 남긴 리뷰를 모아보고, 다른 리뷰어를 ‘팔로우’하거나 소개된 장소를 저장할 수도 있다. 2019년 2월에 베타버전으로 처음 공개되고 당해 8월 정식으로 출시된 후, 3년만에 1천만 명이 활동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리뷰로 장소 탐색 가능한 곳

MY플레이스에서는 다양한 장소리뷰가 SNS피드 형식으로 제공된다. 따라서 사용자는 리뷰를 통해 새로운 장소를 탐색하고, 내가 팔로우 하는 리뷰어의 리뷰를 콘텐츠로서 즐길 수도 있다.

내가 설정한 ‘관심지역’에서 활동하는 리뷰어를 확인하거나 업종ㆍ테마 별로 리뷰를 모아볼 수도 있어, 내 취향과 유사한 장소와 리뷰어를 찾는 즐거움을 준다. 장소의 평가를 확인할 때만 참고하는 리뷰가 아닌, 사용자와 로컬 중소상공인(SME)을 잇는 창구이자 사용자와 사용자를 잇는 콘텐츠로 리뷰가 활용되고 있는 셈이다.

네이버, MY플레이스 전용 프로필 추가

네이버는 로컬 콘텐츠로서 리뷰가 활성화되도록 하기 위해 업데이트하고 있다. 지난 3월 MY플레이스 전용 ‘프로필’을 추가하고, 5월에는 내가 팔로우 하고 있는 사용자의 리뷰를 우선 볼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

리뷰에 창작자의 아이덴티티를 부여해, 내용이 풍부하고 독창적인 리뷰 콘텐츠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그 결과, 이미 1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팔로우 요청을 받았고, 내 리뷰를 특정 테마별로 분류해 만들 수 있는 ‘테마리스트’의 월간 발행 횟수는 7월 기준, 전년 동기대비 300% 성장했다.

허위 리뷰 막기 위한 영수증 리뷰시스템 도입

장소리뷰가 콘텐츠 역할을 하게 된 데는 네이버의 노력이 있었다. 허위리뷰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용자가 장소에 방문했음을 인증하고 리뷰를 남기는 ‘영수증 리뷰’ 시스템을 2019년 11월 도입한 게 대표적이다. 2021년 7월에는 악의적인 별점 평가를 방지하고 로컬SME의 특징을 부각하는 ‘키워드 리뷰’ 시스템을 선보였다.

두 기능 모두 업계 최초의 시도다. 키워드 리뷰를 통해 수집된 키워드의 개수는 8월 초 1억 건을 돌파하는 등 새로운 리뷰문화로 정착되고 있다.

네이버 플레이스리뷰 팀 이융성 책임리더는 “로컬SME와 사용자의 목소리를 반영하며 만들어온 새로운 리뷰환경에 대한 반응이 MY플레이스 1천만 리뷰어, 키워드 리뷰 1억건이라는 의미 있는 수치로 드러나 감사하다”며 “로컬SME와 사용자 모두가 리뷰 콘텐츠를 매개로 상호작용하고 건전한 피드백을 주고받는 환경을 조성키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