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루나·테라' 사태에 놀란 G7..암호화폐 규제 속도 빨라지나

암호화폐 포괄적 규제 촉구 성명서 발표 계획
"금융안정위원회가 포괄적 규제 시행해야"
  • 등록 2022-05-20 오후 8:40:30

    수정 2022-05-20 오후 8:40:3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국산 스테이블코인 테라와 루나의 폭락 사태 이후 암호화폐 규제를 마련해야 한다는 전 세계적인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주요 7개국(G7) 재무·금융 전문가들이 한 목소리로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 마련을 촉구했다.

G7 국가 재무·금융 지도자들이 암호화폐 규제 마련을 촉구했다.(자료=이미지투데이)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들은 독일 본 인근의 쾨니히스빈터에서 회의를 열고, 암호화폐에 대한 포괄적 규제를 마련해야 한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하자고 뜻을 모았다. 공동성명 초안에는 “최근 암호화폐 시장의 혼란을 고려해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일관되고 포괄적인 규제를 더 빨리 개발하고,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FSB는 금융위기 예방, 대처방안 연구, 국제금융시스템 안정성 강화에 대한 국제협력을 위해 독일연방은행 총재의 제의로 지난 1999년에 설립된 금융안정포럼을 모태로 하는 협의체다.

전 세계 각국 중앙은행, 재무부, 감독기구 등이 금융안정위원회 회원기관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지난 2009년 신규 회원국으로 가입해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회원기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FSB는 올해 10월께 글로벌 스테이블 코인의 규제, 감독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며, 암호화폐 거래 규제가 구축되면 국제 규제 표준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한편, 미국 등 주요국도 암호화폐 규제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지난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테라 사태는 암호화폐 시장의 빠른 성장뿐 아니라 암호화폐가 금융 안전성에 위험(Risk)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도 보여줬다”며 “암호화폐를 규제할 적절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전 세계 전문가들도 신속한 규제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프랑수아 빌루아 드갈로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도 프랑스 파리에서 연설을 통해 “암호화폐가 국제 금융 시스템에 혼란을 초래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가 간 감독·관리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