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파업 상처 딛고 6500억 규모 LNG 운반선 2척 수주

유럽 지역 선주로부터 대형 LNG 운반선 2척 수주
6495억원 규모…친환경 신기술 대거 적용
  • 등록 2022-07-25 오후 3:04:26

    수정 2022-07-25 오후 9:25:08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하청 노조의 파업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수주를 이어가며 올해 수주 목표의 70% 이상을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대형 LNG운반선 2척을 6495억원에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6년 하반기 선주 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저압 이중연료 추진엔진(ME-GA)과 고도화한 재액화설비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 에너지 세이빙 시스템인 축발전기모터시스템(SGM)과 공기윤활시스템(ALS) 등 연료 효율은 높이고 이산화탄소와 황산화물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대표적 친환경 신기술을 적용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주 목표 달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을 중심으로 한 전략으로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20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28척·기 약 64억3000만달러(8조4400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해 목표인 89억달러(11조6800억원)의 약 72.2%를 달성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