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효성화학 특수가스, 경영권 통매각 가닥…IMM·스틱 누가 품을까

특수가스사업부 소수지분 아닌 통매각 선회
IMM PE·IMM인베·스틱인베 3파전 전망
매각가 1조 안팎…재무 개선 청신호
  • 등록 2024-06-24 오후 3:50:46

    수정 2024-06-24 오후 4:51:26

효성화학 울산 용연공장 (사진=효성)
[이데일리 마켓in 허지은 기자]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소수지분 매각전이 결국 경영권을 포함한 다수 지분매각으로 선회할 전망이다. 당초 예비입찰에 참여한 9곳의 숏리스트(적격인수후보) 가운데 5곳이 경영권 매각가를 두고 논의를 이어오는 가운데 IMM 프라이빗에쿼티(PE), 스틱인베스트먼트(026890), IMM인베스트먼트 등이 ‘3파전’ 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권 포함…매각 일정 하반기로 늦어질 듯

2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매각은 당초 계획했던 지분 49% 매각에서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매각으로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소수지분 인수를 위한 예비입찰에 참여한 9곳의 사모펀드(PEF) 운용사 가운데 IMM PE, 스틱인베, IMM인베, 어펄마캐피탈, 노앤파트너스 등 5곳이 경영권 인수를 위한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사모펀드 관계자는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 매각은 소수지분이 아닌 경영권을 포함한 내용으로 내부적으로 결정된 것으로 안다”며 “지난달 말 해당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소수지분 인수에만 관심있던 PE들은 대부분 손을 뗐다”고 설명했다.

당초 효성화학의 매각 대상은 경영권을 제외한 특수가스사업부 지분 49%였다. 원매자들이 평가한 소수지분 49% 가격은 4000억원 수준이었지만, 지분 전량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한 가격은 1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매각으로 재차 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실사를 포함한 전반적인 매각 일정이 하반기까지 늦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퍼스트 시너지’ IMM…자금력은 스틱 우세

이번 인수전은 IMM PE, 스틱인베, IMM인베 등 3곳의 경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IMM PE는 기존 포트폴리오사인 산업가스 제조업체 에어퍼스트와의 시너지가 예상된다. IMM PE는 지난해 6월 에어퍼스트 소수지분(30%)을 미국 블랙록자산운용에 1조1000억원에 매각하며 높은 회수 성과를 올렸다. 나머지 지분을 여전히 쥐고 있는 만큼 특수가스사업부 인수로 밸류업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스틱인베스트먼트의 경우 풍부한 드라이파우더(미소진 자금)를 앞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달 기준 스틱의 드라이파우더는 2조원이 넘고, 2조8000억원을 목표로 조성 중인 오퍼튜니티 3호 펀드도 펀드레이징을 이어오고 있다. IMM인베스트먼트는 벤처캐피탈(VC)과 PE를 모두 이용하는 만큼 인프라 펀드를 활용해 경영권 인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효성화학 특수가스사업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세정에 쓰이는 삼불화질소(NF3)를 생산하는 알짜 사업부로 꼽힌다. 최근 충북 청주 옥산공장에 NF3 생산시설 구축을 완료해 연간 8000톤(t) 규모의 생산설비를 확충했다. 세계 1위 SK스페셜티(1만5000톤), 2위 중국 페릭(9000톤)에 이어 세계 3위 수준이다.

다만 효성화학 측은 특수가스사업부 소수지분과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통매각 등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효성화학 관계자는 “여러 방안을 두고 논의를 이어가고 있고,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잘 하고 올게"
  • 아기천사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