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능 영어 1·2등급 차…서울대 0.5점 고대 3점 연대 5점

대학별 영어점수 반영방법 달라
수험생, 점수산출방식 확인해야
연대, SKY대학 중 영어 비중 커
  • 등록 2021-11-22 오후 3:24:22

    수정 2021-11-22 오후 3:24:22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수능 영어영역에서 1등급과 2등급 차이는 실제 대입에서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 22일 진학사에 따르면 서울대는 0.5점차, 고려대 3점, 연세대 5점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학년도 대학별 정시 수능영어 등급별 점수(자료: 진학사)


수능 영어는 2018학년도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됐다. 수험생들은 경쟁자 점수와 관계없이 90점 이상이면 1등급을, 80~89점이면 2등급을 받는다.

수험생들이 받은 등급은 지원 대학에 따라 달리 반영된다. 서울대는 국어·수학·탐구를 총점 600점 만점으로 계산한 뒤 영어 등급을 총점에서 감점하는 방식이다. 영어 1·2등급 간 점수 차이는 0.5점으로 미미하지만, 3등급은 2점, 4등급은 4점으로 격차가 커진다. 서울대에 지원하려면 영어에서 최소 2등급은 받아야 합격을 기대할 수 있다.

고려대는 서울대보다 영어의 영향력의 크다. 1·2등급 간 점수 차이가 3점으로 높기 때문이다. 고려대도 감산 방식을 적용한다. 총점 1000점에서 영어 2등급은 3점을, 3등급 6점, 4등급은 9점을 감점한다.

연세대는 SKY대학 중 영어 영향력이 가장 크다. 영어 1등급은 100점을, 2등급 95점, 3등급 87.5점, 4등급 75점을 반영한다. 수능 총점 1000점을 기준으로 환산하는 1등급과 2등급 간 점수 차는 인문계열이 8.3점, 자연계열이 5.6점이다. 수능 영어의 반영비율은 인문계열이 16.7%, 자연계열이 11%로 인문계에서 영어 영향력이 좀 더 크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영어 2등급을 받은 수험생은 연세대보다는 고려대 지원을 우선순위에 두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밖에도 전형 총점에 영어 등급을 가·감으로 반영하는 대학은 가톨릭대(간호/약학/의예), 서강대, 성균관대, 중앙대, 전북대, 충남대 정도이다. 가·감점 방식을 적용하는 대학 간에도 대학마다 등급별 부여 점수가 다른 점은 유의해야 한다.

성균관대도 수능 영어 1·2등급 간 점수 차는 3점으로 고려대와 동일하다. 서강대는 1점으로 비교적 낮았으며 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는 각각 2점 차이를 보였다. 한국외대는 4점으로 비교적 1·2등급 간 점수 차가 컸다.

우연철 소장은 “대부분의 대학에서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에 영어를 포함시키지만 모집요강에 제시된 영어 등급별 점수가 그대로 적용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며 “해당 점수를 바탕으로 대학별 전형총점에 따라 환산되기에 반드시 점수산출방식을 통해 유·불리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