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이차전지 등 신산업 발전 위해 ‘4T’ 정책지원 필요”

전경련, 국민의힘·벤처협과 정책토론회
신산업 글로벌 선두를 위한 선언문 발표
  • 등록 2022-07-05 오후 2:12:03

    수정 2022-07-05 오후 2:15:10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반도체·미래차·이차전지 등 미래전략산업이 눈부신 성과를 이뤘지만 시장 환경 급변으로 글로벌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반도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젊은 혁신가의 혁신적 아이디어가 경제 활력이 되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이철규 국회 산중위 간사(앞줄 왼쪽 세 번째부터),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 의장, 이창은 벤처기업협회 부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5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신산업 글로벌 선두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신산업 글로벌 선두를 위한 다짐과 실천 선언문’을 발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국민의힘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반도체와 미래자동차 등을 꼽고 신산업 발전을 위해 ‘4T’ 분야 정책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전경련과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벤처기업협회는 5일 ‘신산업 글로벌 선두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열고 ‘신산업 글로벌 선두를 위한 다짐과 실천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서 전경련과 벤처기업협회, 국민의힘은 “반도체·미래차·배터리 등 미래 먹거리 신산업의 발전을 위해 기업은 혁신적인 역할을 주도하고, 정치권과 정부는 기존의 틀을 넘어 기업에 자율과 창조의 힘을 불어넣어 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장균 현대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향후 10년간 미래산업발전 전략이 국내 경제산업 발전을 좌우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기술(Technology)·사업환경(Trade)·인재(Talent)·세제·금융(Tax) 등 ‘4T’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경련과 벤처기업협회, 국민의힘은 이같은 내용에 공감하고 함께 규제 개혁·인재 육성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반도체·미래차·배터리 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집중적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분야에서는 ‘초격차’ 유지를 위해 수도권 대학 반도체 관련 학과 정원을 늘리는 등 과감한 규제 개혁을 언급했다. 미래차 분야에서는 전기차·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늘리고 자율주행 시범운행 지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배터리 역시 인력수급, 원자재 확보를 위해 기업과 정부의 컨소시움을 구축하는 등 대외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