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더블유씨피 상장 첫날 공모가 30%대 하회

상장 첫날 주가 4만원대로 급락…22% 이상 내려
2차전지 분리막 업체로 기대모았으나 성적 부진
  • 등록 2022-09-30 오후 3:50:51

    수정 2022-09-30 오후 3:50:51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더블유씨피(393890)가 코스닥 시장 상장 첫날 22% 이상 폭락하며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증시 입성 첫날부터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30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더블유씨피는 시초가(5만4000원)보다 22.78%(1만2300원) 내린 4만17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공모가(6만원) 대비 무려 30.5%나 떨어진 수준이다.

더블유씨피는 장 중 한때 3만9900원까지 떨어지며 4만원대 아래로 밀리기도 했다. 시초가는 공모가(6만원) 대비10% 하락한 5만4000원에 형성됐다.

2차전지 분리막 전문기업 더블유씨피는 기업공개(IPO) 시장의 조 단위 시총 규모로 상장 전부터 관심을 모았으나 상장 첫날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더블유씨피는 지난 20일부터 이틀 간 일반청약을 실시한 결과 경쟁률 7.25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3915억원이 모였으며 청약 건수는 총 6만8486건으로 집계됐다. 앞서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에서는 공모가를 희망 범위(8만∼10만원) 하단을 25% 밑도는 6만원으로 확정했다. 국내외 총 759개 기관이 참여해 33.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더블유씨피의 모회사인 더블유스코프는 1%대 상승하며 거래를 마쳤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더블유스코프는 전 거래일보다 1.93% 오른 1322엔에 거래를 마쳤다. 더블유스코프는 더블유씨피의 모회사로 지분 46.02%를 보유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