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난소암 병용치료에서 우월한 효과 확인"

  • 등록 2021-03-23 오후 2:00:57

    수정 2021-03-23 오후 2:00:57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에이치엘비(028300)는 리보세라닙이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병용 임상에서도 효과가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에이치엘비에 따르면 21일(미국 현지시간) 미국여성암학회(Society of Gynecologic Oncology)에서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과 개량형 세포독성항암제 PLD(리포좀화한 독소루비신, pegylated liposomal doxorubicin)를 병용치료 한 임상 2상 결과가 발표됐다.

리보세라닙의 병용 치료 결과는 Scientific plenary 세션에서 구두로 발표됐다.

시스플라틴 등 백금계열항암제에 저항성이 높은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리보세라닙과 PLD를 병용 치료한 결과 대조군인 PLD 단독군 대비 mPFS(평균 무진행생존기간) 5.8개월 vs 3.3개월, ORR(객관적반응율) 37.7% vs 9.5%, DCR(질병통제율) 82% vs 58.7%로 나타나 리보세라닙과 PLD 병용요법의 우월한 치료효과를 확인했다.

미국여성암학회는 난소암, 유방암 등 여성질환에 대한 연구와 교육을 목적으로 1968년 설립됐으며 2000명 이상의 정규 회원으로 구성돼 매년 연구 논문을 발표하는 여성 암 관련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로 꼽힌다. 3월 19일부터 25일까지 중국에서 진행되는 이번 학회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리보세라닙은 최근 발표된 미국암학회(AACR) 3월호 학술지에서도 간암과 폐암에 대한 병용치료 결과가 소개되는 등 병용요법에서 탁월한 치료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회사측은 “간암, 폐암, 대장암, 위암, 식도암 등에 이어 난소암에서도 탁월한 병용 효과를 보이면서, 전세계적으로 병용임상이 시도됨에 따라 리보세라닙의 확장성이 한층 커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