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아바타' 개봉 맞아 3D 상영관 확대

  • 등록 2022-12-09 오후 3:50:02

    수정 2022-12-09 오후 3:50:02

메가박스가 오는 14일 '아바타: 물의 길' 세계 최초 개봉을 맞아 3D 상영관을 확대했다. 메가박스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메가박스가 오는 14일 ‘아바타: 물의 길’ 세계 최초 개봉을 맞아 3D 상영관을 확대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관객맞이 채비를 마쳤다.

메가박스는 3D 상영관 수를 이전 대비 4배가량 늘렸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대부분의 메가박스 지점에서 아바타를 3D로 관람할 수 있다.

특히 특별관인 돌비 시네마에서는 이번 아바타를 3D포맷으로만 상영하며 영화 속 수중 세계의 신비함을 돌비의 첨단 영상 기술 돌비 비전과 공간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로 더욱 입체감 있게 선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9월 21일 ‘아바타 리마스터링’ 개봉 당시 돌비 시네마를 이용한 관람객들은 “압도적인 원탑, 최상의 화질, 선명한 밝기, 생동감 넘치는 음향을 통해 극명한 차이를 느꼈다”고 호평한 바 있다.

한편, ‘아바타: 물의 길’은 2009년 개봉 당시 외화 최초 국내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아바타’의 13년 만의 속편이다.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