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대장동` 넘은 이재명, 洪·尹 대결서 오차 內 앞서[NBS]

이재명, 가상대결 결과…유승민·원희룡엔 오차밖 선두
  • 등록 2021-10-21 오전 11:53:58

    수정 2021-10-21 오후 2:57:51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의힘·정의당·국민의당 대선후보들과의 차기 대선 가상대결에서 오차범위 안팎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료=NBS)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회사 4개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10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대선 가상대결에서 이 후보는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가상 대결에서는 오차 범위 안에서 소폭 우세를 나타냈다.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대결에서는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섰다.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홍 의원이 결정됐을 경우 이 후보 35%, 홍 의원 3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8%, 심상정 정의당 의원 6% 순이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나선 경우, 이 후보 35%, 윤 전 총장 34%, 안 대표 7%, 심 의원 6%였다. 유 전 의원과 원 전 지사가 각각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경우 이 후보 34%·유 전 의원 20%, 이 후보 36%·원 전 지사 22%였다.

내년 실시되는 제20대 대선에 대해서는 정권 심판론이 51%로 과반을 넘었다. 국정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하고자 하는 여론이 높다는 것이다.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40%였다. 특히 정권 심판론은 지난 7월 4주 44% 정도였지만, 8월 4주 46%, 9월 5주 47%, 10월 3주 51%로 지속 확대되고 있다.

차기 대선후보 후보들의 호감도를 물으니 홍 의원이 44%로 가장 높았다. 이재명 42%, 윤석열 40%, 유승민 35%, 원희룡 33%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28.9%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