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리콜녀 사연에 양세형·손동운 "미쳤다" 분노

  • 등록 2022-08-14 오후 4:35:19

    수정 2022-08-14 오후 4:35:19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리콜플래너들을 ‘극대노’하게 만든 사연이 도착한다.

8월 15일 방송되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내 연인의 불편한지인’이라는 제목으로 도착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리콜녀와 X는 2년 정도를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X의 고백으로 연인이 된다. 리콜녀는 정신적으로 자신을 지지해주고 언제나 자신의 편을 들어주던 X를 여전히 좋은 사람으로 기억한다. 하지만 문제는 X의 지인에서부터 시작됐다.

필라테스 강사인 리콜녀는 직업의 특성상 레깅스를 입고 X를 만나는 일이 많았고, X의 친구들로부터 옷차림에서 비롯된 무례한 말을 듣는 일이 발생한 것. 그리고 연이어 리콜녀는 X의 지인 부부의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X의 지인으로부터 성적인 농담을 듣게 된다.

X의 지인이 리콜녀에게 한 말을 들은 리콜플래너들은 모두 경악한다. 양세형은 “미친 거 아니냐. 저건 신고를 해야한다”고 말하고 손동운도 “미친 사람이다. 이건 말이 안 된다”면서 분노한다. 일일 리콜플래너 효정도 “심장이 벌렁거린다”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다.

이 사건으로 인해 두 사람이 이별하게 되지만, 정작 X는 자신의 지인으로부터 리콜녀가 어떤 일을 당했는지 알지 못한다고. 두 사람을 이별로 끌고 간 그날 대체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인지, 왜 두 사람은 서로 충분한 대화도 하지 못한 채 이별하게 된 것인지 리콜녀와 X의 이별 사연이 궁금증을 높인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8월 1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