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기 아이는 하루 세 끼 규치적으로 식사할때 키가 더 큰다

결식 잦은 어린이의 음료ㆍ지방 섭취량 증가
하루 한 끼 이하 식사 비율은 어린이 중 15∼18세에서 최고
  • 등록 2022-07-05 오전 9:52:11

    수정 2022-07-05 오전 9:52:11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어린이가 세 끼 식사를 더 규칙적으로 할수록 키가 더 커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결식이 잦은 어린이의 음료 섭취량과 지방 섭취는 오히려 더 많아졌다.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팀이 2016년∼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18세 어린이ㆍ청소년 3,036명(남 1,554명, 여 1,482명)을 대상으로 결식 빈도에 따른 신체ㆍ영양상의 변화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소아청소년에서 식사 빈도에 따른 음식섭취 및 영양 평가: 제7기(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유 교수팀은 연구 대상 어린이를 규칙적 식사 빈도에 따라 하루 세 끼 식사 그룹, 하루 두 끼 식사 그룹, 하루 한 끼 이하 식사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 어린이의 68%가 하루 세 끼 식사 그룹에 속했다. 하루 두 끼 식사 그룹은 28%, 하루 한 끼 이하 식사 그룹은 4%였다. 하루 세 끼 식사 그룹은 6∼8세(33.1%), 하루 한 끼 이하 식사 그룹은 15∼18세(69.3%)에서 많았다.

식사를 규칙적으로 할수록 평균 키가 더 컸다. 하루 세 끼 식사 그룹의 평균 키(남녀)는 152.7㎝로, 하루 두 끼 식사 그룹(152.5㎝)보다 약간 컸고, 하루 한 끼 이하 식사 그룹(149.7㎝)과는 3㎝의 차이를 나타냈다.

어린이는 규칙적으로 식사를 할수록 자신을 ‘더 건강하다’고 느꼈으며 ‘뚱뚱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어린이는 해조류ㆍ씨앗류ㆍ견과류ㆍ생선ㆍ과일 등 건강에 이로운 식품을 더 많이 먹었다. 반면 결식이 많아질수록 음료 섭취량과 지방 섭취는 오히려 증가했다.

하루 한 끼 미만 식사 그룹에 속하는 어린이의 1일 음료 섭취량은 376㎖로, 하루 세 끼 식사 그룹 어린이(292㎖)와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1일 지방과 식용유 섭취량도 하루 한 끼 미만 식사 그룹 어린이가 10.8g으로, 하루 세 끼 식사 그룹 어린이(7.8g)보다 많았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어린이의 채소ㆍ과일 섭취를 늘리는 방안으로 규칙적인 세 끼 식사를 권장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며 “적정량의 영양소 섭취를 위해선 아침 식사 뿐아니라 세 끼 식사와 규칙적인 식사가 중요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