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았다! NEW 공연맛집"… 프로미스나인에 푹 빠질 시간 [종합]

첫 단독콘서트 '러브 프롬' 2일차 성료
'유리구두'부터 '스테이 디스 웨이'까지
5년 음악 활동 총망라한 22곡 무대 선사
공연장 채운 남성팬들 우렁찬 함성 눈길
  • 등록 2022-10-01 오후 8:32:13

    수정 2022-10-01 오후 8:32:13

프로미스나인(사진=플레디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유리구슬’부터 ‘스테이 디스 웨이’까지. 프로미스나인의 음악 여정을 총망라한 감동적인 순간이었다. 2017년 프리 데뷔 이후 5년간 꾸준히 음악 활동을 이어온 프로미스나인, 그리고 한결같이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봐 온 플로버(팬클럽명). 공연장에 울려 퍼지는 크나큰 환호성과 떼창이 프로미스나인의 첫 단독콘서트를 화려하게 수놓은 축포처럼 느껴졌다.

그룹 프로미스나인(이새롬·송하영·박지원·노지선·이서연·이채영·이나경·백지헌)이 1일 서울 강서구 KBS 아레나에서 첫 단독콘서트 ‘러브 프롬’(LOVE FROM.) 2일차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러브 프롬’은 프로미스나인이 사랑을 담아 플로버(팬클럽)를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은 공연이다. 음악방송 5관왕, 초동 기록 경신 등 커리어하이를 안겨준 미니 5집 타이틀곡 ‘스테이 디스 웨이’를 포함해 다채로운 수록곡들과 최초로 공개되는 유닛 무대 등 총 22곡의 풍성한 세트리스트를 준비했다. 계단식 성장을 보여준 프로미스나인의 발자취를 따라 함께 여행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함과 동시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와 퍼포먼스, 팀 케미스트리와 입담까지 더해 공연장을 프로미스나인만의 에너지로 가득 채웠다.
프로미스나인(사진=플레디스)
포문은 ‘썸바디 투 러브’가 열었다. 프로미스나인의 숨은 명곡으로 꼽히는 ‘썸바디 투 러브’로 오프닝을 연 프로미스나인은 프리 데뷔 싱글 ‘유리구두’, 미니 4집 타이틀곡 ‘DM’으로 열기를 이어갔다. 프로미스나인의 처음과 현재를 잘 담아낸 구성으로, 현장에 운집한 플로버들은 우렁찬 함성으로 열정적으로 호응했다. 남성팬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유명한 프로미스나인답게, 공연장에서는 공연 내내 굵직한 떼창과 함성소리가 끊임없이 울려 퍼져 장관을 이뤘다.

프로미스나인의 5년 활동을 엿볼 수 있는 히트곡 무대도 끝도 없이 쏟아졌다. 오프닝 무대에서 선보인 ‘유리구두’를 시작으로 ‘펀!’, ‘러브 밤’, ‘위 고’, ‘필 굿’, ‘스테이 디스 웨이’에 이르기까지 프로미스나인을 대표하는 넘버의 무대를 눈과 귀로 즐길 수 있었다. 특히 미니 3집 타이틀곡 ‘필 굿’은 재즈 버전으로 색다르게 편곡해 프로미스나인의 감성적이면서도 감각적인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더불어 ‘치즈’, ‘업 앤드’, ‘리와인드’, ‘블라인드 레터’ 등 최근 발매한 미니 5집 수록곡 무대는 물론 프로미스나인의 숨은 명곡으로 꼽히는 미니 3집 수록곡 ‘물고기’ 무대까지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었다. 폭발적인 가창력, 한 치 오차 없는 칼군무, 무대 중간중간을 수놓는 댄스 브레이크까지, 8인8색 프로미스나인의 매력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현장에 운집한 팬들의 호응도 대단했다. 우렁찬 함성으로 떼창은 기본이고, 쉴 새 없이 응원봉을 흔드는 등 열정 가득 담아 응원을 펼쳤다. 특히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이 전날에 제안한 핑크 드레스 코드를 잊지 않고, 분홍색 옷을 입고 공연장을 찾은 팬들의 모습이 유독 눈길을 끌었다.

프로미스나인(사진=플레디스)
프로미스나인(사진=플레디스)
프로미스나인(사진=플레디스)
유닛 무대도 풍성했다. 송하영·박지원이 함께 호흡을 맞춘 ‘플라이 하이’, 이새롬·이채영·송하영이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한 ‘러브 이즈 어라운드’는 듣는 내내 황홀함을 선사했다. 그중 박지원·노지선·이서연·이나경·백지헌의 어울림이 돋보인 ‘허쉬 허쉬’는 새로운 유닛 탄생을 기대케 할 만큼 기대 이상의 무대를 선사했다. 덕분에 현장에 운집한 관객들은 지금껏 만나볼 수 없었던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의 매력을 풍부하고 다채롭게 느낄 수 있었다.

프로미스나인(사진=플레디스)
첫 단독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치른 멤버들도 감회가 남달랐다. 송하영과 박지원은 “오늘도 많은 객석을 채워주셔서, 넘치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눈시울을 붉혔고, 이새롬과 노지선은 “기대한 것 이상으로 플로버들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고, 프로미스나인의 첫 콘서트를 멋지게 완성해 준 플로버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나경과 이서연은 “너무 행복하다. 이런 시간을 자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고, 백지헌과 이채영은 “행복한 시간이었고 좋은 모습과 무대로 보답하는 프로미스나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프로미스나인은 오는 2일 첫 단독콘서트 ‘러브 프롬’ 3일차 공연을 이어간다. 이후 ‘러브 프롬 인 재팬’(LOVE FROM. IN JAPAN)으로 오는 7일 일본 도쿄 타치카와 스테이지 가든을 찾을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